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획정위, 지역구수 결론 못내…'농어촌 대표성' 쟁점(종합)

머니투데이
  • 박경담 김승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2 22: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인구기준·농어촌 지역대표성 동시 총족 어려워…농어촌 의원들 "여야 대표 나서라"

 김금옥(오른쪽), 조성대 선거구획정 위원이 2일 오후 서울 동작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악청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선거구수 결정 전체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획정위는 이날 20대 총선 지역구 의석수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지만 끝내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2015.10.2/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금옥(오른쪽), 조성대 선거구획정 위원이 2일 오후 서울 동작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악청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선거구수 결정 전체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획정위는 이날 20대 총선 지역구 의석수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지만 끝내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2015.10.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선거구획정위)가 2일 내년 20대 총선 지역구수를 결론 내지 못했다. 획정위는 앞서 지역구수를 244~249석 범위 내에서 이날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획정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서울 중앙선관위 관악청사에서 지역구수 결정을 위한 전체회의를 열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공동 대변인인 조성배·김금옥 획정위원은 전체회의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역선거구를 결정하기 위해 7시간 넘게 논의했으나 결정 내리지 못했다"며 "헌법재판소가 제시한 인구기준을 준수하는 동시에 농어촌 지역 대표성을 실질적으로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이어 "이날 회의에서 다음 전체회의 일정을 확정하지 못하고 산회했다"고 밝혔다.

조 위원은 "오늘 쟁점이 됐던 부분들에 대해 서로 합의를 이루지 못해 이 상태에서 산회키로 결정했다"면서 쟁점사항에 대해선 언급을 피했다.

조 위원은 이어 '법정제출시한인 13일까지 획정안을 제출할 것에 대해 공감대는 형성됐냐'는 질문엔 "그것은 획정위가 출범할 때 모든 위원들이 합의하고 약속한 부분이라 어떻게든 노력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날 회의에선 당초 획정위가 획정 기준으로 삼은 '인구 기준'과 '농어촌 지역구 축소 문제'가 쟁점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 헌재 결정에 따르면 선거구간 인구편차는 기존 3대1에서 2대1로 조정돼 인구수가 많은 도시 선거구는 증가. 인구수가 적은 농어촌 선거구는 축소가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정치권에선 선거구가 현행대로 246석으로 확정될 경우 농어촌 선거구는 8~10석 축소되고, 획정위가 제시한 최대 범위인 249석으로 결정돼도 농어촌 선거구가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농어촌 지역 국회의원들은 선거구획정위가 244~249석을 제시하자 집단행동을 하며 거세게 반발했다. '농어촌지방 주권 지키기 모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전날 "농어촌 지역 대표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국회에서 농성을 시작하고 이날 획정위의 '지역구수 발표 연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획정위를 압박하기도 했다.

농어촌 지역 국회의원들은 획정위가 지역구수를 도출하지 못하자 곧바로 여야 대표가 획정 기준 논의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농어촌지방 주권 지키기 모임 간사인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긴급 성명을 내고 "선거구 획정안 제출시한이 불과 열흘 밖에 안 남았다"며 "여야 대표가 묵묵부답의 태도로 일관하며 농어촌 지방을 죽이는 선거구 획정 방안을 묵인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