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획정위, 내년 총선 지역구 수 단일안 도출 실패(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2 22: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헌재 기준 지키며 농어촌지역 대표성 확보 방안 마련 어려워" 8시간 가까이 '마라톤 회의'…영호남 의석수 조정·與압박 영향미친 듯

(서울=뉴스1) 박태정 기자,서미선 기자 =
김금옥(오른쪽), 조성대 선거구획정 위원이 2일 오후 서울 동작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악청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선거구수 결정 전체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획정위는 이날 20대 총선 지역구 의석수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지만 끝내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2015.10.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금옥(오른쪽), 조성대 선거구획정 위원이 2일 오후 서울 동작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악청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선거구수 결정 전체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획정위는 이날 20대 총선 지역구 의석수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지만 끝내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2015.10.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2일 내년 4월 20대 총선에 적용할 지역구 수 도출에 실패했다.

획정위는 이날 서울 관악구 중앙선관위 관악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오후 2시께부터 9시50분까지 8시간 가까이 '마라톤 논의'를 벌였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획정위 김금옥 위원은 산회 직후 브리핑에서 "획정위는 회의를 통해 20대 국회의원 지역 선거구 수 결정을 위해 7시간 넘게 논의했으나 결국 결정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획정위원들은 지난 회의에서 제시한 지역선거구 범위인 244~249석에 따른 시뮬레이션을 하고 심도있게 검토, 논의하는 과정에서 헌법재판소가 제시한 인구기준을 준수하는 동시에 농어촌 지역대표성을 실질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획정위는 이날 회의에서 지역구 수 결정이 위원 간 이견으로 불발되며 추후 전체회의 재소집 날짜도 정하지 못하고 산회했다.

당초 획정위는 앞서 논의된 244~249석 범위 내 총 6개안을 놓고 논의를 벌여 단일안을 결정해 발표할 계획이었다. 이 중 246석 안이 보다 비중있게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6개안 중 어느 안을 선택해도 수도권 등 도시지역 선거구는 늘고, 농어촌·지방 선거구는 감소 가능성이 커 해당 지역 의원들의 반발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농어촌·지방 선거구 중 영·호남 지역구 의석수 조정 등이 쟁점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치권은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통해 획정위에 지역구 수 결정 발표 연기요청 여부를 협의했으나 합의에 실패하며 획정위에 결정을 위임했다.

김 위원은 '정치권의 연기 요청 여부가 오늘 회의 결론에 영향을 미쳤나'는 질문에 "정치권의 연기 요청을 공식적으로 받은 바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획정위 측은 Δ공감대를 형성한 단수안이 있는지 Δ가장 이견이 있던 부분 Δ논의가 지연된 배경 등에 대한 질의에도 "대답해드릴 수 없다"고만 했다.

그러나 새누리당에서 전날에 이어 이날도 비례대표 축소를 통한 농어촌 지역구 확보 주장을 거듭 밝히며, 획정위 발표를 오는 8일로 연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하게 피력한 만큼 획정위가 이날 결정에 부담을 느끼지 않았겠냐는 지적도 나온다.

다만 획정위 조성대 위원은 법정시한인 오는 13일까지 획정안을 제출할지 여부에 대해 "획정위가 출범할 때 모든 위원들이 합의하고 공감대를 갖고 약속한 부분이라 어떻게든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김대년 위원장도 "죄송하다"며 "차질 없이 (획정안이 제출)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