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경찰 "권총 탈취범, 우체국 털려고 범행"(상보)

머니투데이
  • 윤준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4 11: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일 오전 9시43분쯤 부산 진구 부전동 한 실내사격장에서 20대 홍모씨(사진)가 업주를 흉기로 찌르고 45구경 권총 1정과 실탄 19발을 들고 도주했다가 검거됐다./ 사진제공=부산경찰청
3일 오전 9시43분쯤 부산 진구 부전동 한 실내사격장에서 20대 홍모씨(사진)가 업주를 흉기로 찌르고 45구경 권총 1정과 실탄 19발을 들고 도주했다가 검거됐다./ 사진제공=부산경찰청
부산 실내사격장에서 권총과 실탄을 탈취해 도주했다가 검거된 홍모씨(29)는 우체국에서 현금을 털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4일 오전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며 "홍씨는 사업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해운대구 한 우체국에서 현금을 강취하기로 결심하고 실내사격장 권총을 탈취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홍씨는 2년 동안 미용실을 운영하다 영업 부진 등 이유로 3000만원 상당의 빚을 지면서 약 3개월 전 가게 문을 닫고 식당 개업을 준비했지만, 자금을 마련하지 못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에 따르면 홍씨는 지난 3일 오전 9시43분쯤 부산 진구 부전동 한 실내사격장에 들어가 권총 1정과 실탄 50발을 받아 20발을 쏜 뒤 사격을 그만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사격장 주인 전모씨(46)가 사격대를 정리하는 사이 홍씨는 전씨 등 뒤에서 흉기를 들이대며 "내가 필요한 건 총이다. 가만히 있어라"고 위협했고, 전씨가 도망가려고 하자 머리채를 잡고 흉기로 복부를 한 차례 찔렀다.

이어 홍씨는 총기 거치대에 있는 안전고리를 직접 풀고 권총 1정과 선반 위에 있는 실탄 19발을 들고 도주했다.

홍씨는 범행 후 사격장 뒷문 사다리를 타고 1층으로 내려와 건물 사이 통로에서 옷을 갈아입고 범행에 사용한 흉기와 점퍼·신발·가방 등을 버린 뒤 양정로터리를 경유해 수영구 망미동까지 걸어서 이동했다.

이후 낮 12시55분쯤 망미동에서 택시를 타고 해운대구 송정에 있는 한 아파트로 이동한 뒤 다른 택시로 갈아타고 기장군 일광 방면으로 이동하다가 청강사거리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홍씨(29)가 사격장에서 훔친 권총과 실탄/ 사진제공=부산경찰청
홍씨(29)가 사격장에서 훔친 권총과 실탄/ 사진제공=부산경찰청

홍씨는 지난달 말 해운대구 한 시장에서 흉기를 훔치고 스마트폰 인터넷 검색으로 범행 대상인 실내사격장 위치를 확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범행 이틀 전인 지난 1일 오후 12시15분쯤 권총을 탈취하려고 흉기를 숨긴 채 실내사격장에 들어갔지만 남성을 포함한 직원 2명이 있어 범행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홍씨가 범행 이틀 뒤인 이달 5일쯤 우체국을 털 계획이었다"며 "그는 공개 수배된 사진을 본 선배 연락을 받고 자신의 범행이 들통 난 것을 미리 알아챘다"고 말했다.



  • 윤준호
    윤준호 hiho@mt.co.kr

    사회부 사건팀 윤준호입니다. 서울 강남·광진권 법원·검찰청·경찰서에 출입합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