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폭스바겐 등 독일차 韓법인 사장들 "국감증인 성실히 참석"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4 1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입차 부품값·수리비 과다청구 논란에 폭스바겐 디젤 배기가스 조작 사태 이슈 될 듯

 폭스바겐 디젤차량 배출가스 조작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1일 오전 경기도의 한 폭스바겐 전시장 앞에 태극기가 흔들리고 있다. /사진=뉴스1
폭스바겐 디젤차량 배출가스 조작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1일 오전 경기도의 한 폭스바겐 전시장 앞에 태극기가 흔들리고 있다. /사진=뉴스1
올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된 폭스바겐 등 독일 주요차 브랜드 한국법인 사장들이 4일 "성실히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여야 간사인 김태원 새누리당 의원과 정성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토마스 쿨 폭스바겐코리아 사장과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대표 △김효준 BMW코리아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키로 합의했다.

이에 각 업체는 공통적으로 "사장이 국감의 증인 출석 요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사실상 독일차 브랜드들의 한국법인 수장들이 모두 국감에 증인으로 나서게 되는 셈이다. 이 브랜드들은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약 70%의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특히 국감 기간 중 미국에서 폭스바겐의 디젤엔진 배출가스 조작 사태가 터지면서 국내에서도 논란이 커진 상황이다.

국내 수입차 사장단을 증인으로 요구한 이윤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측은 "지난해 국감에서 수입차 3사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 부품값과 수리비 과다 청구에 대한 질의를 했고 대표들도 이를 개선하겠다고 답변했지만 나아진 게 없다"며 "국감 기간 중 폭스바겐그룹의 디젤차량 배출가스 조작 사건까지 터져 수입차의 국내 서비스 전체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신청 사유를 밝혔다.

아울러 이 의원 측은 자동차부품 자기인증제를 폭스바겐 측이 악용한 것이 아닌지 따져 물을 예정이다. 국토부에도 이 제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는 만큼 보완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게 바로 이재용 저력…TSMC 추격 발판 '이 장비' 확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