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심번호’ 사태가 남긴 건…'김무성 인내의 끝'은 한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4 14: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략공천' 당·청 갈등 불씨 여전…朴 최후 일격 여부 주목
靑, 격앙된 분위기 속 당청 중심 끌어와…靑 독주 우려
김무성, 약화된 지원세력 속 靑참모와 ‘동급’ 협상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 =
청와대 전경. © News1
청와대 전경. © News1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일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놓고 “더 이상 안심번호제에 대해 이야기 하지 않겠다”고 언급, 이를 둘러싼 당·청간 파열음은 일단 수습국면을 맞게 됐다.

하지만 지난 28일 추석 연휴 마지막 날 불거진 여야 대표의 잠정합의로 불거진 ‘안심번호제’ 논란으로 무게중심이 당에서 청와대로 급격히 쏠리며 ‘청와대 독주’ 우려를 낳고 있다.

우선 박근혜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자리를 비운 사이 나온 여야 대표 간 잠정합의라는 점에서 청와대 내부에선 ‘배신의 정치’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격앙된 분위기였다.

이 분위기는 박 대통령 귀국 당일인 30일 대통령비서실 고위 관계자의 입을 빌어 민심왜곡, 조직선거, 세금공천 등 작심 비판으로 이어졌고, 김 대표는 “청와대 관계자가 여당 대표를 모욕하면 되겠느냐, 오늘까지만 참겠다”라고 대응하면서 ‘감정싸움’으로 까지 번졌다.

청와대가 ‘안심번호제’ 합의를 놓고 격앙된 분위기를 보인 데 대해, 일각에선 전현직 청와대 참모 등 자기 입맛에 맞는 인사들을 ‘전략 공천’하려다 ‘안심번호제’로 인해 그 길이 원천봉쇄되는 상황을 맞게 된데 대해 위기감이 작용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또한 김 대표의 발언에서 보듯 여당의 대표를 ‘청와대 관계자’의 입을 통해 작심비판하는 상황에 대해 ‘청와대 독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도 정치권 안팎에서 나왔다.

결국 청와대는 지난 2일 김 대표가 ‘언급 않겠다’는 발언이 나올 때까지 격앙된 분위기 속에서 일사불란하게 여당 대표를 공격, ‘안심번호제’ 논의를 사실상 자진 철회하게 만드는 ‘성과’를 거둔 셈이다.

반면, 김 대표 측 내상은 컸다. 무엇보다 청와대 관계자의 작심비판에서 시작된 당 대표와 청와대 참모들과의 싸움은 김 대표의 ‘사실상 철회’ 발언으로 일단락되면서 ‘수평적 당청관계’를 주장해온 김 대표의 체면이 구겨졌다.

당의 대표로서 적어도 청와대의 대표자인 이병기 비서실장 정도의 급(級) 이상을 상대해야 하는 데 현기환 정무수석 등 청와대 참모들을 상대로 힘겨운 협상을 벌여야 했기 때문이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한 나라의 당 대표로서의 이미지 보다는 박 대통령의 ‘아랫사람’이라는 인식이 강해졌다는 얘기도 정치권에서 나온다.

또한 유승민 전 원내대표 사퇴이후 김무성 대표 체제에 대한 당 내 지지기반이 크게 약해졌음이 드러나는 계기가 됐다.

이번 사태를 통해 무엇보다 원유철 원내대표가 친박(친 박근혜)계로 기울어져 있음이 드러났고 김 대표를 지원해주는 의원들은 김성태 의원 등 소수에 불과했다. 한마디로 김 대표 옆에 ‘사람이 없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물론, 김 대표가 전략공천 만큼은 하지 않겠다는 배수의 진을 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시 한 번 청와대·친박계와의 일전을 예고하고 있다.

청와대는 전현직 참모들이 대거 출마를 고려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략공천’을 노골적으로 공개요구하기 보다는 친박계를 중심으로 대리전을 치를 것을 보인다.

하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김 대표가 전략공천을 전면 거부하기에는 무리가 있을 것이라면서 다만 전략공천 허용 시 친박계의 입김이 지나치게 거세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결국 ‘안심번호’를 비롯한 전략공천 허용 여부는 박 대통령의 의지에 달려있다는 주장이 청와대 안팎에서 나온다. 이에 5일 열리는 박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안심번호’ 사태에 대해 언급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현재로서는 박 대통령 자신이 당청간 ‘공천 룰’ 싸움을 두고 직접 전면에 나서기는 정치적 부담이 커 언급하지 않을 공산이 크다.

다만 수세에 몰린 김 대표를 향해 ‘최후의 일격’으로 당청관계의 추를 청와대로 끌어옴으로써 내년 총선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국정 동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정치권 안팎의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엄지척'…"공짜 점심은 없어" 삼성이 받은 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