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00어록]"잘못하면 '땡땡청 뉴스', '땡땡땡새누리 뉴스' 될 수도"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7 16: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2015국감]윤관석 의원, 포털 관련 언론중재법 개정 움직임 비판

 윤관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사진=뉴스1제공
윤관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사진=뉴스1제공

"자칫 잘못하단 30년 전 '땡전 뉴스'처럼 '땡땡청 뉴스', '땡땡땡새누리당 뉴스'만 다룰 가능성이 크다"
-윤관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문위의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확인감사에서 "포털은 기사 생산의 주체가 아니"라며 "정부나 여당이 문제제기하는 것은 기사 생산이 아니라 기사배치, 유통에 대한 문제제기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중재법에는 기사 편집과 배치에 대해선 (언론중재위의) 중재나 피해구제가 불가능하다"며 "마음에 안 든다고 기사 배치 및 수정을 요구하는 것은 아침에 배달된 신문을 열었을 때 첫 뉴스가 마음에 안 든다고 수정을 요구하는 것과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기사편집권에 대해 정권이 개입했던 것이 소위 '땡전뉴스'"라며 "(언론중재법이 개정되면) 포털이 땡전뉴스를 넘어 '땡청뉴스' '땡땡새누리뉴스'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궁화꽃·뽑기' 매력…'오징어게임' 넷플 없는 中서도 열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