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WC1] '49구 투혼' 조상우, 3이닝을 무실점 '괴물투'

스타뉴스
  • 목동=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7 22: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WC1] '49구 투혼' 조상우, 3이닝을 무실점 '괴물투'
조상우가 SK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3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지며 팀을 지켜냈다.

조상우는 7일 오후 목동구장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 팀의 세 번째 투수로 구원 등판, 3이닝 1피안타 3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조상우는 양 팀이 3-3으로 팽팽하던 8회초, 손승락이 이재원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하자 즉각 마운드에 올랐다. 조상우는 정의윤을 중견수 뜬공, 브라운을 삼진 처리한 뒤 박정권을 고의 4구로 거른 후 김성현을 2루 땅볼 처리했다.

이어 9회에는 선두타자 정상호를 헛스윙 삼진, 나주환을 중견수 뜬공으로 유도한 뒤 이명기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김강민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조상우의 속구에 SK타자들의 타구는 모두 뻗어나가지 못한 채 뜨고 말았다.

양 팀이 연장으로 돌입한 가운데, 조상우는 연장 10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조상우는 대타 최정을 2루수 뜬공, 정의윤을 삼진 처리한 뒤 브라운에게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허용했다. 2사 2루 위기. 여기서 박정권을 또 고의 4구로 내보냈고, 김성현을 2루 땅볼 처리하며 이날 자신의 투구를 마무리했다. 총 투구수 49개.

양 팀은 이제 11회에 돌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