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벨화학상, 'DNA 수정 메커니즘' 규명…린달·모드리치·산자르 공동수상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7 20: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

2015년 노벨화학상 수상자. /사진=노벨위원회
2015년 노벨화학상 수상자. /사진=노벨위원회
2015년 노벨화학상은 'DNA 복구 메커니즘' 연구에 헌신한 스웨덴 학자 1명, 미국 학자 2명 등 총 3명의 연구자들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시각) 토마스 린달(77·스웨덴·프랜시스크릭연구소), 폴 모드리치(69·미국·하워드 휴스 의학연구소), 터키 태생의 아지즈 산자르(69·미국·터키·노스캐롤라이나대) 등 3명의 과학자를 올해 노벨화학상 공동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의 연구를 통해 살아 있는 세포가 손상된 DNA를 어떻게 복구하고 유전 정보를 보호하는지를 알 수 있게 됐다"며 수상 이유를 밝혔다. 위원회는 이어 "이들의 연구는 살아 있는 세포가 어떻게 기능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지식을 제공했으며, 무엇보다도 새로운 암 치료의 방법을 열 수 있게 했다"고 덧붙였다.

체세포가 분열할 때, DNA가 분열·복제를 반복하는 과정에서 유전자 정보가 손상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우리 신체에서 이 같은 현상은 매일 수 백만 번 일어나는데, 이는 암 등의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이번에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세 명의 연구자들은 이 같은 과정에서 상세한 분자 수준에까지 DNA 복구 시스템이 어떻게 기능하는지를 규명해냈다.

린달 박사는 염기 하나를 회복시키는 '염기 절단 수리' 과정에 대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모드리치 박사는 DNA가 복제될 때 생기는 오류를 회복시키는 '미스매치 수리' 과정, 산자르 박사는 자외선에 의한 손상을 복구하는 '뉴클레오티드 절단 수리' 과정 등을 각각 밝혀냈다. 이들은 독립적으로 연구를 수행했다.

이날 린달 박사는 '수상을 예상했느냐'는 물음에 "아니, 놀라운 일이다"라며 "종종 수상자로 고려되고 있다는 것은 알았지만 그런 사람들은 수백 명이나 더 있었다. 노벨상을 수상한 것은 상당한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린달 박사는 노벨위원회 위원이지만 이번 수상자 선정 과정에는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 위원회 측은 "노벨위원회 위원이 수상을 하는 것은 굉장히 드문 일"이라고 밝혔다.

세 명의 화학상 수상자는 노벨상 상금 800만 크로네(약 110만 달러)를 3분의 1씩 나눠 받는다.

노벨상 수상 시즌은 지난 5일 생리의학상 발표와 함께 시작됐다. 전날 물리학상 발표에 이어 이날 화학상, 8일 문학상, 9일 평화상, 12일 경제학상 수상자가 공개된다.

노벨상 시상식은 노벨상을 제정한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오는 12월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된다. 다만 노벨 평화상 시상식은 같은 날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다.

한편 지난해 화학상은 초고해상도 형광 현미경을 개발한 미국의 에릭 베칙과 윌리엄 모너, 독일의 스테판 헬 박사 등 3명에게 돌아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