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韓·美, '스마트시티 국제공동 프로젝트' 추진 맞손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8 14: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래부, 제2차 韓·美 ICT 정책포럼 개최…IoT 분야 협력강화

미래창조과학부와 미국 국무부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br>'제2차 한-미 정보통신기술(ICT) 정책포럼' 을 개최했다.(왼쪽부터)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 유성완 미래창조과학부 융합신산업과장,<br>이석우 미국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 부국장, 다니엘 세풀베다 미국 국무부 ICT대사가<br>스마트 프로젝트 협력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미래부
미래창조과학부와 미국 국무부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br>'제2차 한-미 정보통신기술(ICT) 정책포럼' 을 개최했다.(왼쪽부터)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 유성완 미래창조과학부 융합신산업과장,<br>이석우 미국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 부국장, 다니엘 세풀베다 미국 국무부 ICT대사가<br>스마트 프로젝트 협력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미래부
정부가 미국 국가표준기술원(NIST)이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국제 공동 프로젝트인 '글로벌시티팀챌린지(GCTC)'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GCTC'란 도시와 기업이 공동으로 팀을 이뤄 교통체증, 대기오염 등 각종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첨단 ICT 기술 기반의 도시 서비스를 실증하는 국제 공동 프로젝트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미국 국무부와 7~8일 양일간 서울에서 열린 '제2차 한미 정보통신기술(ICT) 정책 포럼'에서 이 같이 결정하고, 협력 의향서를 교환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에는 부산시(SKT컨소시엄)와 대구시(KT컨소시엄)가 우선 참가할 계획이다.

미래부 측은 "이번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국내에서 조성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실증단지를 글로벌 프로젝트로 추진하고, 사물인터넷(IoT) 분야 기술개발과 해외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양국 기업 간 교류·협력이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럼은 한·미 양국 간 ICT(정보통신기술) 정책의 교류·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미래부와 미국 국무부가 공동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가 공동 주관한 정부·산업 간 합동 포럼이다.

첫 날 열린 정부-산업간 세션에서 한국은 삼성전자, 효성아이티엑스(ITX), 이글루시큐리티,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이, 미국은 구글, 시스코, 오라클, 휴렛팩커드(HP), 아이비엠(IBM), 소프트웨어연합(BSA) 등이 참석했다.

주로 클라우드 컴퓨팅, 핀테크, 사물인터넷(IOT) 등 ICT 분야 첨단 기술동향과 사례를 공유하고 사이버보안 및 개인정보 정책에 대한 정부와 산업 간의 의견을 교환했다.

정부간 세션에서 미래부는 1차 포럼의 후속조치로 추진 중인 미래인터넷, 양자정보통신, 사이버보안분야 R&D 협력을 강화하고, 5세대(5G) 이동통신, SW(소프트웨어), 클라우드 등 새로운 분야로 ICT R&D 국제공동연구를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미국 측은 국제기구 협력과 관련해 '정보사회세계정상회의(WSIS+10)'와 오는 11월 개최되는 '세계전파통신회의(WRC-15)', '세계전기통신표준화총회(WTSA-16)' 등 ICT 관련 국제회의에서 이동통신 주파수 분배, 국제표준화 활동 등 한·미 간 정책 공조 체계를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