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우여 "한국사 국정 여부 국감 끝나면 발표"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8 10: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감현장]교육부, '한국사 국정화' 관련 자료 미제출 집중 포화

황우여 "한국사 국정 여부 국감 끝나면 발표"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중·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과 관련, 국정감사가 끝나는 대로 발표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황 부총리는 8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확인감사 자리를 통해 "제가 일관되게 언급한 것처럼 국감이 끝나면 조속한 시일 내에 구분고시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교과서 발행체제가 예정고시와 행정고시 이후에 20일이 지나면 확정고시를 하게 된다고 설명하고 국정 전환 여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한국사 국정화가 기정사실화 됐는데 답변과 자료가 부실하다"며 이와 관련된 자료제출을 촉구하고 나서는 등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나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 등 여당 의원들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야당의 요구에 강하게 항의하고 나서 여야 의원들 사이에 막말과 고성이 오가는 등 파행 일보직전까지 갔다.

황 부총리는 "현재 교육부가 구분고시, 행정예고도 안 한 상황"이라면서 "확정되면 절차에 따라 교과서가 확정된다"고 원론적인 답변만 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날 교문위에 제출한 '2015년도 국정감사 후속조치 현황 보고' 자료에서 한국사 교과서를 국정으로 전환할 경우 국사편찬위원회에 위탁할 방침으로 정했다고 보고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