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원유철 "野, 교과서 문제 정치 이념적으로 보지 말아야"

머니투데이
  • 남영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8 10: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원 원내대표는 이날 &#034;이번주 국감이 마무리되는 대로 최우선적으로 노동개혁 입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034;고 밝혔다. 2015.10.7/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원 원내대표는 이날 "이번주 국감이 마무리되는 대로 최우선적으로 노동개혁 입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15.10.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를 놓고 "야당은 교과서 문제를 정치 이념적으로 바라보지 말라"고 비판했다.


원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더이상 비정상의 역사교과서를 방치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역사는 그 나라와 민족의 정체성인데 우리 아이들이 올바른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서는 편향·부실 논란에 빠져있는 역사교과서가 사실에 입각한 균형잡힌 교과서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행 한국사 검정교과서는 집필과 검정기간이 짧은 등 부실하게 제작될 수밖에 없는 구조 하에 놓여있다"며 "산업화 민주화를 이뤄낸 기적과 승리의 역사를 부끄러운 역사로 인식시키는가 하면, 편향된 역사교육으로 우리 아이들은 패배주의에 사로잡히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한 불신 속에서 사회에 진출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원 원내대표는 또 "6·25 전쟁이 김일성이 치밀하게 계획한 전쟁이었다는 사실을 외면하고 전쟁 도발의 책임을 불명확하게 기술하고 있다"면서 "심지어 남침이라는 표현을 쓰지않는 교과서도 있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