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롯데, 신임감독에 조원우 SK 수석코치 선임

스타뉴스
  • 국재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27
  • 2015.10.08 14: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과거 롯데 코치를 맡았던 조원우 SK 수석코치가 롯데 자이언츠 17대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사진=OSEN
과거 롯데 코치를 맡았던 조원우 SK 수석코치가 롯데 자이언츠 17대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사진=OSEN
롯데 자이언츠가 8일 이종운 감독을 경질하고 조원우(44) SK와이번스 수석코치를 제17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조원우 신임감독의 계약기간은 2년으로 계약금 3억원, 연봉2억원 등 총 7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조원우 신임 감독은 부산 출신으로, 부산고와 고려대를 졸업했으며, 1994년 쌍방울 레이더스에 입단하여 2008년 한화이글스에서 은퇴할 때까지 15년간 통산 1,368경기 출전하여 타율 0.282, 68홈런, 443타점, 123도루를 기록했다.

선수 시절 '돌격대장' 이라는 별명답게 지칠 줄 모르는 근성을 보였고 뛰어난 외야 수비를 펼쳐 '수비의 달인'이라는 칭호를 받기도 했다.

은퇴 후에는 2009년부터 한화이글스, 롯데자이언츠, 두산베어스, SK와이번스에서 코치를 맡았으며 특히 2011년도 롯데자이언츠 외야수비코치로 재임 시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프로코치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다.

구단은 "조원우 신임감독이 과거 롯데에서의 코치생활을 비롯 다양한 코치경험을 통해 지도력은 물론 선수단과의 소통 능력을 보였으며, 일체감이 부족한 현재 팀 분위기를 변화시키고 선수단이 목표의식을 갖게 하는 리더십을 가진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조원우 신임감독은 구단을 통해 "갑작스런 제의에 놀랐다"며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내에 우수한 기량을 가진 선수들이 많이 있다. 팀을 우선 생각하는 플레이를 펼칠 수 있도록 팀웍을 회생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열성적인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포기하지 않는 경기, 근성 있는 경기를 꼭 하겠다"라고 선임 소감을 밝혔다.

한편, 감독 취임식은 16일 오전 11시 사직야구장 4층 강당에서 실시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