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LDS1] '커쇼 PS 5연패' 다저스, NYM에 영봉패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10 14: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포스트시즌 5연패를 기록한 클레이튼 커쇼. /AFPBBNews=뉴스1
포스트시즌 5연패를 기록한 클레이튼 커쇼.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가 뉴욕 메츠에 영봉패 당하며 포스트시즌 첫 판을 내주고 말았다. 중요한 경기였지만, 투타에서 메츠에 완전히 밀린 모양새다.

다저스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상대 투타에 밀리며 1-3으로 패하고 말았다.

이로써 다저스는 2년 연속으로 디비전시리즈 첫 판을 내주고 말았다. 지난 시즌 세인트루이스에게 패했던 다저스는 이번에는 메츠에게 1차전을 내줬다.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다저스지만, 일단 시작은 좋지 못했다.

선발 커쇼는 6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4볼넷 11탈삼진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 피칭을 기록했지만, 패전투수가 되고 말았다. 6회까지는 호투를 펼쳤다. 피홈런 한 방으로 1실점하기는 했지만, 충분히 좋은 투구였다. 하지만 7회초에만 볼넷 3개를 내주며 흔들렸고, 결국 3실점을 기록하고 말았다.

타선에서는 저스틴 터너가 4타수 2안타, 하위 켄드릭이 4타수 2안타 1득점을 올렸고, 애드리안 곤잘레스는 8회말 적시타를 치며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좋은 공격력을 보이지 못했다. 전체적으로 득점권 8타수 1안타에 잔루 7개를 기록하고 말았다.

메츠 선발 제이콥 디그롬은 7이닝 피안타 1볼넷 1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철벽투를 펼쳤고, 승리를 따냈다. 에이스다운 피칭이었다. 121구를 던졌지만, 마지막 속구 구속이 96마일(약 155km)에 달할 정도로 힘이 있는 모습이었다. 더불어 13탈삼진은 역대 디비전시리즈 한 경기 최다 탈삼진 공동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타선에서는 다니엘 머피가 선제 솔로포를 터뜨리며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미스터 메츠' 데이빗 라이트가 1-0에서 3-0을 만드는 천금같은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전체적으로 안타수는 다저스가 더 많았지만(다저스 7안타-메츠 5안타), 집중력에서 앞서는 모습이었다.

다저스는 4회초 커쇼가 선두타자로 나선 머피에게 우월 솔로포를 내주며 0-1로 뒤졌다. 이후 7회초에는 커쇼가 루카스 두다, 루벤 테하다, 커티스 그랜더슨에게 볼넷을 내주며 2사 만루에 몰렸다. 여기서 페드로 바에스가 올라왔지만, 라이트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으며 0-3이 됐다.

8회말 첫 득점을 만들었다. 1사 후 하위 켄드릭이 2루타를 치고 나가며 득점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코리 시거가 2루 땅볼로 물러났지만, 애드리안 곤잘레스가 좌전 적시타를 쳐 1-3으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더 이상의 점수를 뽑지는 못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