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신세계 SSG.com, ‘무료배송’ 해외직구 전문관 오픈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2015.10.15 09: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신세계 (216,500원 상승5000 -2.3%)가 운영하는 온라인 복합쇼핑몰 SSG닷컴(SSG.com)은 오는 19일, 해외 현지에 매장과 물류창고를 갖춘 협력사들과 손잡고 ‘무료배송’을 앞세운 해외직구 전문관을 연다고 15일 밝혔다.

배송대행이나 구매대행을 통한 복잡하고 긴 배송기간과 비싼 배송비, 개인별 관세납부의 번거로움 등 기존 해외직구의 불편함을 줄이고 무료배송까지 내세워 고객몰이에 나서는 것이다.

해외직구 시장은 복잡한 유통구조와 해외 현지 대비 지나치게 비싼 가격, FTA 체결에 따른 면세 혜택 등의 이유로 영어에 능한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해마다 급격히 성장 중이다. 지난해 국내 시장의 규모는 약 2조원으로 전년대비 50% 가량 신장했다.

SSG.com은 기존 해외직구와 달리 해외 매장과 물류창고를 갖춘 선별된 해외 협력사와의 거래로, 배송대행과는 다른 빠르고 안전한 배송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짧게는 일주일에서 길면 열흘 안팎으로 걸리던 배송기간을 4일에서 7일로 줄이고, 해외 유명 브랜드 정품을 소싱하는 회사를 통해 현지 유통 상품 100% 정품만 판매한다.

더불어 협력사와의 재고관리를 통해 최신 트렌드의 인기 상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고객들의 쇼핑 편의도 높일 방침이다. 해외직구 시 부담스러웠던 반품도 합리적으로 개선했다.

통상 4~5만원을 넘었던 반품 배송비도 해외와 국내 배송으로 드는 비용을 모두 포함 2만3000원으로 확 줄였다. 개인이 한국에서 미국으로 1kg의 물품 배송 시 왕복 7만5400원(EMS 기준)의 비용이 들지만 기업간 물류 계약을 통해 저렴해진 최소한의 실배송비만 부과할 예정이다.

또 물품가액 200달러를 초과하는 상품 중 개인이 별도로 납부해야 하는 관세와 부가세를 상품가격에 녹여 고객이 추후 납부하는 번거로움을 없앤 상품들의 비중을 절반 이상으로 구성했다.

SSG.com은 오는 19일부터 해외직구 전문관을 열고 다양한 이벤트를 벌인다. 콜럼비아 다운재킷을 13만9000원, 닥터마틴 신발 8만6000원, 무스너클 프리미엄 패딩 86만8000원, 마비스 치약 6800원 등 다양한 특가상품들을 준비했다.

또 상품별 최대 7% 할인쿠폰, 80만원이상 삼성카드 12개월 무이자 할부, 바로가기 접속 시 최대 1만원 S 머니 증정 등 다양한 쇼핑혜택도 제공한다.

이 외에도 로로피아나, 겐죠, 앤드밀미스터, 발렌시아가 등 이태리 현지 매장에서 직배송하는 상품들과 노비스, 무스너클, 알파인더스트리, 아스페시 등 프리미엄 패딩들도 다양하게 선보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