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O3] 두산 김태형 감독 "양의지 연습 자체를 안 시켰다"

스타뉴스
  • 잠실=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1 16: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부상을 당한 양의지를 빼고 경기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형 감독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NC 다이노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양의지는 힘들 것 같다. 양의지가 대타로라도 무리해서 나간다고 했는데 연습 자체를 안 시켰다"고 말했다.

양의지는 19일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4회말 나성범의 타석 때 부상을 당했다.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나성범이 친 타울타구에 오른쪽 발등 쪽을 맞았다. 양의지는 통증을 호소했고 결국 5회말 수비에서 빠지고 말았다.

양의지는 곧바로 마산에서 X-ray 촬영을 받았지만 당시에는 큰 이상이 없었다. 하지만 서울에 올라온 뒤 정밀 검사를 받은 결과 엄지발가락 미세 골절이 발견됐다. 3차전을 앞두고 양의지가 경기에 뛰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김태형 감독은 양의지 대신 최재훈을 쓰기로 결정했다.

김태형 감독은 이날 상대 선발로 나서는 손민한의 공략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손민한의 실투 공략이 중요하다. 제구력이 뛰어난 투수라 실투를 놓치지 않고 안타로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타자가 카운트가 몰리면 대처하기가 쉽지 않다"며 손민한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