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O3] 또 무너진 유희관, 깊어지는 두산의 고민

스타뉴스
  • 잠실=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09
  • 2015.10.21 22: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희관.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유희관.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베어스 유희관이 시즌 막판부터 이어진 부진을 털어내지 못했다. 믿었던 에이스 유희관이 무너지면서 두산의 고민은 더욱 깊어졌다.

유희관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 선발로 등판해 2⅓이닝 동안 64구를 던져 6피안타 4실점으로 부진했다. 팀도 2-16으로 완패했다.

유희관이 최근 보여주는 모습은 정규시즌 때와는 확실히 다르다. 유희관은 정규 시즌서 18승5패 평균자책점 3.94로 두산의 에이스로 맹활약했다. 더스틴 니퍼트가 잔 부상으로 인해 정규시즌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지만 유희관이 버텨줬기에 두산은 상위권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

그러나 시즌 막판 유희관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9월 5경기에서 2승1패를 기록했으나 평균자책점이 7.52로 치솟았다. 지난 3일에 KIA와의 치른 정규 시즌 마지막 선발 경기에서는 아웃 카운트를 단 한 개도 잡지 못하고 이범호에게 만루 홈런을 허용한 뒤 강판됐다. 부진은 포스트시즌에도 이어졌다. 넥센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서 선발로 나섰으나 4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이날도 전과 다르지 않았다. 투구 과정이 좋지 않았다. 상대 타자들을 승부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또한 카운트가 몰리면서 투구수 조절에도 실패했다. 1회초 선두타자 박민우에게 2루타를 맞은 것이 시작이었다. 이는 나성범의 희생 플라이로 이어졌다.

3회초에도 박민우, 김종호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 2루로 몰렸다. 나성범을 뜬공으로 막아냈지만 테임즈를 넘지 못했다. 1타점 적시타를 내줬다. 결국 두산의 벤치는 흔들리는 유희관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유희관은 1루와 3루에 책임주자를 놓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유희관 대신 노경은이 올라왔다. 하지만 노경은도 NC의 기세를 꺾지 못했다. 이호준과 이종욱에게 안타를 맞으면서 유희관의 책임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유희관은 정규시즌 두산의 든든한 1선발로 활약했다. 두산에게는 가을 야구에서 유희관이 당연히 제 몫을 해줄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 그러나 유희관은 두산의 기대와는 달리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선발이 흔들린 두산은 이날 패배하면서 1승2패로 벼랑 끝에 몰렸다. 두산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