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기차 충전요금 내년 유료로 전환…가격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1 16: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충전요금 휘발유 차량 연료비 대비 40~62% 수준…5년 운행시 최대 290만원 저렴

(세종=뉴스1) 이은지 기자 =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현대아파트 후문에 공중전화부스 전기차 충전소가 설치돼 있다.© News1 송은석 기자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현대아파트 후문에 공중전화부스 전기차 충전소가 설치돼 있다.© News1 송은석 기자



그동안 무료로 운영하던 337기의 전기차 공공급속충전시설 사용요금이 유료로 전환된다. 환경부는 평균 내연기관 차량 연료비 대비 40~62% 수준으로 사용요금을 책정한 3가지 안을 내고 공청회를 통해 23일 최종결정한다.

21일 환경부가 제시한 공공급속충전시설 사용요금 제1안은 kWh당 279.7원, 제2안은 kWh당 313.1원, 제3안은 kWh당 431.4원이다.

제1안의 경우 연간 1만3378km 주행을 기준으로 월요금 5만3000원이며, 평균 내연기관 차량(연비 12.75km, 1리터 1512원)의 연료비 13만2000원과 비교해 40% 수준이다. 제2안의 경우 5만9000원, 제3안의 경우 8만2000원으로 내연기관 차량 연료비 대비 각각 45%와 62% 수준이다.

같은 조건으로 가정에서 완속충전기를 사용할 경우의 월 전기요금은 약 3만8000원이다. 환경부가 제시한 공공급속충전시설의 사용요금과 비교하면 46%에서 72% 수준이다.

쏘울을 각각 전기차와 내연기관차(휘발유)로 구매해 5년간 운행했을 경우 1안의 충전시설 사용요금을 적용하면 전기차가 내연기관 차량보다 290만원 저렴하다. 3안은 전기차가 동급 내연기관 차량대비 약 126만원 저렴하다.

홍동곤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전기차 이용자는 경제적 이득을 누리면서 민간충전사업체는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정한 공공급속충전시설 사용요금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23일 공청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하고 내년초부터 공공급속충전시설의 사용요금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공급속충전시설 사용요금 징수로 인한 수익금은 충전시설 신형 및 멀티형 교체 등 공공급속충전시설 개선과 관련된 사업에 사용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