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O3] 'PS 지배자' NC 박민우, 천당과 지옥 오간 하루

스타뉴스
  • 국재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1 22: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천당과 지옥을 오간 NC 박민우(22). /사진=뉴스1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천당과 지옥을 오간 NC 박민우(22). /사진=뉴스1
NC 다이노스 내야수 박민우(22)에게는 잊지 못할 하루가 됐다. 톱타자로 나와 공격에서는 제 몫을 다했지만, 수비에서 아찔한 장면을 연출하며 역적이 될 뻔했다.

박민우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에 1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장해 6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을 기록, 팀의 16-2 대승에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NC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우위를 점하는데 성공했다.

박민우는 이날 1번 타자로 경기에 나섰다. 출발은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1, 2차전에서 모두 2번 타자로 나서 도합 7타수 2안타(1차전-4타수 1안타, 2차전-3타수 1안타)를 기록했던 박민우는 3차전 1회초 첫 타석에서 두산 선발 유희관을 상대로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때려냈다. 비록 후속 타자 김종호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박민우는 과감하게 3루 도루를 감행해 나성범에게 1사 3루 찬스를 제공했다. 발로써 득점권에 안착한 박민우는 나성범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팀에게 천금 같은 선취점을 안겨줬다.

그러나 환희는 오래가지 못했다. 박민우는 1-1 동점이 된 2회말 2사ㅁ 3루에서 허경민의 2루수 방면 땅볼을 잘 잡았다. 송구만 정확히 이뤄진다면 무난하게 NC로서는 3회초 공격에 돌입할 수 있었다.

송구 실책을 범한 박민우(왼쪽)를 나성범이 위로하고 있다. /사진=OSEN<br />
<br />
송구 실책을 범한 박민우(왼쪽)를 나성범이 위로하고 있다. /사진=OSEN



하지만 박민우의 송구는 1루수 테임즈의 키를 넘어갔다. 포수 김태군이 황급하게 백업을 들어왔으나, 이미 3루 주자 정수빈은 홈을 밟은 상황이었다. 덩달아 타자 주자 허경민도 2루에 안착하는 등 NC로서는 계속해서 위기 상황을 맞게 됐다. 다행히 선발 손민한이 후속 타자 민병헌을 3루수 땅볼로 잡아냈지만 어이없는 실책으로 역전을 허용했기에 박민우로서는 적지 않은 심적 부담을 느낄 법 했다.

사실 이런 경험은 처음이 아니었다. 박민우는 지난해 10월 22일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9회초 1사 1루에서 이병규의 평범한 뜬공을 놓치는 치명적인 실책을 저질렀다. 당시 아웃카운트를 착각한 1루 주자 문선재가 2루와 3루를 지나 홈으로 들어왔기에, 박민우의 실책은 너무나도 뼈아팠다. 팀도 결국 2-4로 졌고, 4차전까지 가는 승부 끝에 시리즈 전적 1승 3패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하고 말았다.

1년이 지난 가운데, 박민우는 두산과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도 아쉬운 장면을 연출했다. 이날 박민우는 1회말 무사 1루에서 3루수 방면 병살타를 때린데 이어, 0-0으로 맞선 6회말에는 두산 선발 장원준에게 견제사를 당하며 찬물을 끼얹었다. 다행히 팀은 8회말 2점을 뽑아내 2-1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지만, 박민우의 활약에는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었다. 큰 경기에서 여러 차례 어이없는 실책, 집중력이 결여된 모습을 보여준 만큼 3차전에서 범한 박민우의 실책이 또 다른 트라우마로 남지 않을까라는 걱정도 됐다.

그러나 앞선 경기들과 달리, 박민우는 이날 자신이 범했던 실책을 만회하는데 성공했다. 박민우는 팀이 1-2로 뒤진 3회초 선두 타자로 나서 유희관을 상대로 좌전 안타를 뽑아냈다. 이어 김종호의 우중간 안타 때 2루에 안착한 그는 나성범의 우익수 뜬공 이후 터진 테임즈의 중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아 팀에게 동점 득점을 안겨줬다.

NC는 박민우의 동점 득점을 시작으로, 계속된 1사 1, 3루에서 이호준, 이종욱, 손시헌의 연속 3안타를 묶어 경기를 5-2로 뒤집는데 성공했다.

박민우는 이후 두 타석에서 범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팀이 8-2로 크게 앞서간 7회초 1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까지 때려내는 등, 앞서 자신이 범한 실책을 완벽하게 털어내는데 성공했다.

실책이 나온 점은 분명 아쉬웠다. 그래도 이날 경기를 통해 박민우는 향후 포스트시즌 경기에서 좀 더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됐다. NC로서도 박민우가 트라우마를 털어냄에 따라 보다 원활하게 경기를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천당과 지옥을 오간 박민우가 남은 시리즈에서 어떤 활약을 선보이게 될지 지켜볼 일이다.

결정적 실책을 범했던 박민우가 동점 득점을 올리며 자신의 실수를 만회했다. /사진=뉴스1<br />
<br />
결정적 실책을 범했던 박민우가 동점 득점을 올리며 자신의 실수를 만회했다. /사진=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