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7회 혼돈의 30분' 두산, '실책-볼넷-사구'로 대패 자초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1 22: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모창민의 타구를 두산 김재호가 잡지 못한 채 놓치고 있다. /사진=뉴스1
모창민의 타구를 두산 김재호가 잡지 못한 채 놓치고 있다. /사진=뉴스1
2-5로 뒤진 7회초, 두산은 '필승조' 함덕주를 마운드에 올리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두산의 승부수는 '5실점'이라는 부메랑이 돼 돌아왔다.

두산 베어스는 21일 오후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2-16으로 완패했다. NC가 올린 16득점은 역대 플레이오프 최다 득점 신기록이다.

이날 두산이 2-5로 뒤진 가운데, 6회초 NC의 공격. 두산은 노경은이 2사 주자 없는 상황서 볼넷을 허용하자 곧바로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바로 필승조 함덕주의 투입이었다.

'3점 차'로 뒤진 상황서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볼 수 있었던 두산의 투수 교체였다. 함덕주는 나성범 타석 때 김종호의 2루 도루를 포수 최재훈이 깔끔하게 저지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도루 저지로 상승세를 탈 법도 했지만 두산 타선은 6회말 공격서도 삼자 범퇴로 물러났다.

이어진 7회초. 함덕주가 흔들렸다. NC 선두타자 나성범이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테임즈가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냈다. NC의 무사 1,2루 기회. 이어 함덕주의 초구가 보내기 번트를 시도하려던 이호준의 손가락을 강타했다. 합의 판정 끝에 몸에 맞는 볼 판정이 나오며 만루가 됐다. 후속 이종욱은 삼진 아웃.

그러나 이 아웃카운트 하나에 이어 또 다른 아웃카운트에 불이 들어오기까지는 무려 20분이 걸렸다. NC에게는 환호의 7회, 두산에게는 혼돈의 7회가 된 것이다.

두산 벤치는 함덕주 대신 오현택을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오현택은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손시헌을 상대로 풀카운트 접전 끝에 8구째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다. 점수는 3점 차에서 4점 차가 됐다.

여기서 투수는 또 진야곱으로 교체됐다. NC 타자는 대타 조영훈. 볼카운트 1-1에서 3구째 때린 공이 유격수와 중견수, 우익수 사이로 떴다. 플라이 아웃일 경우, 3루주자 테임즈가 태그업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 그러나 불운하게도 김재호가 뒷걸음질을 치던 중 공을 잡지 못한 채 떨어트리고 말았다. 오히려 앞으로 달려오는 정수빈이 공을 잡는 게 좋아 보였으나, 결과적으로 김재호의 실책이 됐다.

계속해서 NC는 김태군의 밀어내기 볼넷, 박민우의 우전 2타점 적시타로 3점을 더 달아났다. 7회 두산은 불펜을 총동원하며 승부수를 걸었지만, 오히려 점수는 2-5에서 2-10으로 벌어지고 말았다. 결국 약 32분이 지난 뒤에야 7회초가 겨우 끝났다. 사실상 두산이 백기를 든 순간이었다.

'7회 혼돈의 30분' 두산, '실책-볼넷-사구'로 대패 자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