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선물옵션 투자금" 상습 빈집털이, 도피 후 귀국하다 '덜미'

머니투데이
  • 김민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5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고위험 금융상품인 선물옵션 등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서울 일대에서 상습적으로 아파트를 턴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상습절도 등 혐의로 무직 정모씨(40)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해 8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3차례에 걸쳐 서울 일대 아파트에 무단으로 침입한 뒤 6000만원 가량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우유 투입구에 우산을 넣은 뒤 뾰족한 부분으로 '열림' 버튼을 눌러 문을 열 수 있었다.

범행 직후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정씨는 해외로 도피했고, 1년여 만에 몰래 입국하려다 인천국제공항에서 덜미를 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범행으로 챙긴 금품 대부분을 '주가지수 선물옵션' 투자에 썼다. 정씨는 "과거 투자 실패로 빚이 5억원 가량 생겼고, 심한 빚 독촉에 시달렸다"며 "범행으로 돈을 만들어 투자에 성공해 빚을 갚을 생각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동종 전과가 수차례 있으며 현재 집행유예 기간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를 상대로 여죄가 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웨이퍼 치켜든 바이든…선택 강요 받는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