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양플랜트에 물린 조선업계, '손실보전' 중재신청 잇따라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5 16: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우조선해양 송가프로젝트 손실 중재신청 이어 현대重도 추가대금 및 인도기간연장 중재신청

옥포조선소에서 건조중인 해양플랜트. /사진=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중인 해양플랜트. /사진=대우조선해양
해양플랜트 부문에서 대규모 손실을 시현한 조선업체들이 잇따라 손실 만회를 위한 중재절차에 들어가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128,000원 상승2000 -1.5%)은 지난 22일 노르웨이 프레드올센에너지 자회사 볼트사 돌핀을 상대로 진행중인 반잠수식 시추선 인도기간 연장 및 1억6700만달러(약 1884억원)의 추가대금 지급을 요구하는 국제 중재절차에 돌입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현대중공업이 2012년 5월 턴키방식으로 수주한 7억달러 규모 시추선이다. 수주 당시 길이 123m, 폭 96m로 세계 최대규모로 주목 받았다. 현대주공업은 군산조선소에서 건조해 지난 3월 인도할 예정이었으나 현재까지 인도가 미뤄지고 있다.

이에 앞서 대우조선해양 (28,100원 상승200 -0.7%)도 지난 7월 노르웨이 송가 오프쇼어가 발주한 반잠수식 시추선 4척의 손실비용을 보전해달라며 국제중재를 신청한 바 있다. 해당 프로젝트는 2011년 수주한 반잠수식 시추선 4척, 6000억원 규모다. 대우조선해양은 이 프로젝트에서만 1조원 넘는 손실을 입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해양플랜트 손실 보전 중재신청은 국내 조선업체들이 손해를 전적으로 감수하는 계약내용 때문이다.

지난해 3조원 넘는 현대중공업의 영업적자, 올해 2분기 3조원대 적자를 보인 뒤 3분기에도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는 대우조선해양, 올해 2분기 1조5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한 삼성중공업 모두 해양플랜트 '체인지오더'가 손실의 주범으로 지목됐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해양플랜트 인도 지연 문제는 발주한 선주사 측의 주문 변경(체인지오더)에 따른 면이 많았는데, 국내 조선업체가 그에 따른 추가비용과 납기일 미준수에 대한 불이익을 다 떠안아 왔다"며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역시 귀책사유가 발주처에 있음을 근거로 들며 계약의 불합리성을 주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직 국제 중재절차에 들어가지 않은 삼성중공업 (7,520원 상승40 -0.5%)도 지난달 호주지역 선주사에 인도 예정이던 7000억원 규모 드릴십 1기의 인도시기를 2017년 6월로 연기했다. 이에 따른 대금 유입 연기, 인도 지연에 따른 배상금 등의 문제를 국제 중재로 풀 가능성도 예상된다.

한편 올해 조선 빅3는 총 7조원 가량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상반기 이미 기록한 연결기준 적자 규모는 5조원 가량으로 대우조선해양 3조832억원, 삼성중공업 1조5218억원, 현대중공업 3634억원 순이다.

대우조선해양은 하반기 최대 2조원 가량의 추가손실을 반영할 것으로 관측도니다. 지난해 3조원대 손실을 나타낸 현대중공업은 추가 대규모 적자는 없지만 흑자전환 역시 전망이 어둡다. 삼성중공업 역시 2분기에 대부분 손실을 털어냈다는 입장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