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PG 엔진만 교체해도 보조금…각국 지원책 보니

머니투데이
  • 이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8 05: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런치리포트-위기의 LPG④] 주요국 LPG 보조금 정책

각국 정부는 정책적 지원을 통해 LPG 차량 규모를 키우고 있다. 경유 차량의 질소산화물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LPG 차량이 부각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독일, 이탈리아, 영국 등 유럽 국가들은 LPG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주요 수단으로 인식하고 LPG 차량 구입시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독일은 2018년까지 수송용 LPG에 대해 리터당 9.74유로센트(euro cent)의 세금을 부과한다. 휘발유에 65.96유로센트, 경유에는 47.43유로센트 세금을 부과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이탈리아는 보유차량 엔진을 LPG로 개조할 경우 500유로(약 63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LPG 차량 구매시 보조금을 2000유로(약 250만원)에서 4000유로(약 500만원)로 확대하고, 일부 시 관용차에 대해선 LPG엔진을 의무화했다.


영국 버밍엄시는 지난해 기존 경유택시를 LPG 차량으로 전환하는 친환경택시 정책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LPG 차량 전환시 보조금을 지급하며 정부의 '친환경자동차 기술기금' 50만 파운드(약8억7000만원)를 지원받아 비용을 집행한다.

호주 역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2007년부터 2014년까지 8년간 LPG 차량을 새로 구입할 때 2000호주달러(약 164만원)를 지원했다. 기존 차량 엔진을 LPG 엔진으로 개조하면 1500달러(약123만원)을 지원했다.


미국은 LPG 차량을 '대체연료차량'으로 지정, 연료 충전시 1갤런(3.8리터)당 50센트의 소비세 환급혜택을 2016년까지 부여한다. 충전소 설치비용도 30%까지 세금이 공제된다.

한편 세계LPG협회에 따르면 2000년 이후 LPG자동차 보급대수는 매년 평균 9% 성장했다. 충전소 운영개소 및 수송용 LPG 사용량도 각각 7%, 4%증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