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중일 고위관리회의 29일 개최…정상회의 최종 조율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8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일·한중 고위관리간 협의도

(서울=뉴스1) 황라현 기자 =
김홍균 외교부 차관보.
김홍균 외교부 차관보.


내달초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최종 조율하기 위한 3국 고위관리회의(SOM)가 29일 열린다.

정부 관계자는 28일 "한중일 정상회의 준비를 위한 3국의 고위관리회의가 내일 이뤄질 것"이라며 "3국 고위관리회의와 별도로 한일, 한중 양자간 회의도 열린다"고 밝혔다.

고위관리회의에는 우리 측 김홍균 외교부 차관보, 중국 측 차관급인 류전민(劉振民) 외교부 부부장, 일본 측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정무 담당 외무 심의관(차관보급)이 참석할 예정이다.

류 부부장은 27일~29일간 서울서 진행중인 동북아평화협력포럼 참석차 이미 방한 중이다.

3국 정상회의 결과물로 '공동선언'(Joint Declaration)의 채택이 논의 중인 가운데, 이번 고위관리회의에서는 공동선언문에 대한 최종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공동선언문에는 북핵 문제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감안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3국이 협력한다는 의지가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또 3국 정상회의가 일본의 그릇된 역사 인식으로 인해 3년반 넘게 중단됐던 만큼 이번 공동문서에는 과거사 현안으로 회의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하자는 문구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 문구는 지난 3월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에서 공동발표문을 통해 합의된 '역사를 직시하며 미래를 향해 나아간다는 정신을 바탕으로'라는 표현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한편 3국간 협력을 위한 재정기반 구축을 위해 '3국 협력기금'(TCF: Trilateral Cooperation Fund) 조성이 협의 중이서 이에 대한 내용이 공동선언문에 담길 가능성도 있다.

한중일 정상회의가 양자 현안으로 중단되지 못하도록 정례화를 못박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