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롯데家, 경영권 분쟁 법정다툼 D데이…롯데쇼핑 장부 열리나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8 10: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늘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 향배가 달린 첫 법정다툼이 28일 열린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은 롯데쇼핑에 회계장부 열람ㆍ등사 가처분신청을 신청했다.

이날 심리는 서울중앙지법 민사51부(부장판사 조용현)의 주관으로 358호 법정에서 열린다.

신 전 부회장 측은 이번 소송을 통해 롯데쇼핑 내부 회계정보를 보다 상세히 들여다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주목하는 부분은 중국사업 손실이다. 롯데쇼핑은 상장사여서 재무제표 등 주요 경영정보가 공시되고 있지만 이와는 다른 손실정보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갖고 있는 것이다.

이번 회계장부 열람등사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져 세부자료를 확보할 경우 신 전 부회장 측은 이를 바탕으로 신동빈 롯데 회장에 대한 공격 수위를 높일 계획으로 보인다.

신 전 부회장은 신 회장이 중국사업을 통해 1조원 이상의 손실을 봤고, 부동산 가격이 낮아지면서 손실액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롯데 측은 중국사업에 대해서는 신격호 총괄회장에게 빠짐없이 보고해왔고 자료도 보관하고 있다며 신 전 부회장 측의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다는 반응이다. 중국사업은 신 총괄회장이 중국에 다녀온 후 한국 롯데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라고 주문했던 만큼, 신 전 부회장의 주장이 오히려 아버지를 욕되게 하는 것이라고도 강조한다.

한편 신 전 부회장 측은 이번 가처분 신청이 무난히 받아들여질 것으로 점치는 분위기다. 가처분 신청은 본안 소송 전에 시급한 효력을 얻기 위해 제기하는 것이기 때문에 다음달 안에 결론이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신 전 부회장이 호텔롯데와 호텔롯데부산에 제기한 이사 해임에 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은 아직 재판일정이 잡히지 않은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