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통령 시정연설 공방… 與 "시비걸지 말라"vs" 野 "부친 연설"

머니투데이
  • 구경민 이하늘 김승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8 11: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여야 시정연설 평가 '극과극'… 이틀째 공방 이어져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2016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대통령이 취임 이후 3년 연속 직접 시정연설을 한 것은 헌정 사상 처음이다. 2015.10.27/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2016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대통령이 취임 이후 3년 연속 직접 시정연설을 한 것은 헌정 사상 처음이다. 2015.10.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야가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두고 이틀째 극과극 반응을 보이면서 공방을 벌였다.

새누리당은 "대통령이 정치권이 할 일을 정확히 말한 것"이라면서 대통령이 언급한 4대 개혁과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연설을 듣다 정신분열을 경험했다" "40년 전 부친의 연설집에서 베낀 것 같다"면서 박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맹비난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박근혜식 긍정사관으로 무엇을 어떻게 가르치겠다는 것인지 짐작이 된다"며 "올바르지 않은 방법으로 올바른 역사 교과서를 만들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의 역사관은 국민 상식과 동떨어져 있고 과학과 관계가 없다"며 지난 22일 청와대 5자회동 때 이미 소개된 당시 대화 내용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5자회동에서) 제가 '부끄러운 역사로 보이는 것이 교과서의 어떤 부분인가'라고 묻자 박 대통령은 '전체 책을 보면 그런 기운이 온다'고 답했다"며 "대통령은 무속인이 아니다. 대통령이 두려워해야할 것은 민심이고 근거해야 할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주승용 최고위원은 "대통령의 독특한 화법 때문에 연설을 듣다보면 정신적인 분열현상까지 경험하게 된다"며 "'정상화', '올바른', '사명'이라는 말과 대한민국의 정체성이라는 개념을 박 대통령처럼 써도 되는 지 의구심이 들 때가 많다"고 말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건성건성 박수를 쳤다"며 "여권 2인자 자리에서 쫓겨나지 않을까 심히 걱정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올바른 역사관' 운운한 것은 40여년 전 아버지의 연설집에서 보고 베낀 내용 아니었나 추측한다"고 덧붙였다.

전병헌 최고위원도 "유일사관으로 획일화된 국정 교과서야말로 역사미화라는 것을 본인만 모르고 국민은 다 안다"며 "비정상의 정상화라고 하지만 국정화는 '정상의 비정상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상적이라면 무엇이 두려워 국정화 비밀 정치공작소를 만들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청년들이 역사교육 잘못받아 헬조선을 말한다'는 김무성 대표의 발언에도 "꼰대적 발상에 청년들이 절망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새누리당은 '정쟁'을 그만두고 민생법안과 예산안 처리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이날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대통령이 국회와 정부는 국정 운영의 동반자로 국가와 국민을 위한 일에는 하나가 돼야 한다고 말했는데 정치권이 할 일을 정확히 말한 것"이라며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튼튼한 경제를 만들기 위해 하루 빨리 경제활성화 법안을 처리하고 4대 개혁을 완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야당은 객관적 중립적인 교과서를 만들어 올바른 역사를 세우는 일에 시비 걸지 말고 정쟁을 자제해달라"며 "문재인 대표는 지금의 역사교과서가 문제 없다고 생각하는지 국민 앞에 답변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역사교육 정상화는 정쟁과 이념의 대상이 돼선 안 되고 통일을 대비한 차원에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며 "대통령도 역사 왜곡과 미화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씀하셨다. 어떤 국민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의 부실교과서를 그대로 두면 안 된다"면서 "정부와 역사학계, 경제학계, 정치학계, 사회학계에 맡기고 국회는 민생법안과 예산안을 처리하는데 열과 성을 쏟아주기 바란다"고 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정부의 단일 역사교과서 추진에 반발, 새정치민주연합이 장외 투쟁을 계속하고 있는데 대해 "야당의 길거리 정치와 장외투쟁은 민생 우선이 아니라 민생 도탄을 불러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청산돼야 할 구태 정치의 상징인 길거리 정치와, 시민단체나 해야 할 장외 촛불집회를 새정치연합이 앞장서서 벌이는 한심스럽고 개탄스런 상황"이라며 "야당은 이성을 되찾고 국회로 돌아와 '민생을 살피고 청년 일자리를 만들고 서민 경제를 살리자'는 우리 당의 요구에 즉각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경제 활성화 법안과 노동개혁 관련 법안은 물론 FTA(자유무역협정) 비준동의안과 현재 법사위에 계류 중인 160건이 넘는 법안 처리에도 즉각 협조해야 한다"며 여야 원내 지도부 회담에 응할 것을 거듭 주문했다.

아울러 오는 30일부터 가동을 시작할 예정인 한·중 FTA 여야정협의체 활동에 야당의 협조를 당부했다.

정병국 의원도 야당의 국정교과서 반대운동에 대해 "야당은 지금 유신찬양, 친일미화 프레임으로 포장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고 거리에서 국민을 선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역사교과서를 바로 잡는 건 당연하다"며 "야당은 교과서를 바로 잡는데 동의하는지 묻고 싶다"며 "동의한다면 원칙과 방향을 정하고 바로잡는 과정은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전날 야당이 전날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서 피켓 시위를 한 데 대해 "국회의장이 말려도 그대로 침묵시위를 하는 추태를 보인것을 개탄스럽게 생각한다"고 일갈했다.

황 총장은 "국정교과서 반대, 민생우선이라는 구호를 단말기에 달고 침묵시위를 하는 추태를 보였다"며 "민생우선이라는 구호가 무색하게 정작 시정연설이 끝나고 저녁에 장외집회를 열며 예산안 법안처리에 아랑곳 않는 태도를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에 묻는다"며 "민생우선 하면서 장외투쟁을 하면 민생이 해결되나. 장외투쟁이라는 구태를 벗어나 국가와 국민을 생각하는 책임정당으로 거듭 태어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