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노총 "노동개혁은 노동개악…민중총궐기 앞장서겠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30 21: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국민 정신 노예화"… 11월 14일 민중총궐기 예고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30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서울민중대회에서 촛불을 든 참가자들이 노동시장 구조 개악에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5.10.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30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서울민중대회에서 촛불을 든 참가자들이 노동시장 구조 개악에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5.10.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민주노총이 30일 박근혜 정부의 자유무역협정 체결과 노동개혁,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등에 반발하며 내달 14일 민중총궐기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노총 서울지역민중총궐기준비위원회 소속 700여명(경찰측 추산)은 이날 오후 7시쯤 서울시청 동편에서 '2015년 서울민중대회'를 열고 "박근혜 정부는 당선 직후 선거공약인 경제민주화와 보편 복지 등을 모두 폐기했다"고 비판했다.

또 "전교조 법외 노조화, 통합진보당 강제해산,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으로 정권을 비판하는 견제세력에 폭력적인 보복을 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정부의 노동개혁을 '노동개악'으로 규정하고 "정부는 재벌의 이익을 위해 더 강도 높은 노동착취를 보장할 것"이라며 "사내유보금이 700조가 넘는 상황에서 비정규직 연한 연장,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노동자를 탄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에 대해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정부의 권력유지를 위해 전 국민을 정신적으로 노예화하는 것"이라며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는 교과서를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3년간 박근혜 정권의 독주와 무능력을 보았다"면서 "11월14일 이곳 서울에서 총궐기의 선두에 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본 대회를 마치고 오후 8시35분쯤 서울광장 동편에서 을지로 입구, 광교와 동아일보를 거쳐 동화면세점으로 가두행진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