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주 제2공항에 '울고 웃는' 주민들…땅주인은 일본인?

머니투데이
  • 성산읍(제주)=송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8,771
  • 2015.11.12 16: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회의 땅' 제주는 지금]<1>제주 신공항 들어서는 성산읍 직접 가보니…

[편집자주] '사람은 서울로 보내고 말은 제주로 보내라'는 옛말이 있다. 하지만 앞으론 사람도 제주도로 보내야 할 듯하다. 제주도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이자 세계 7대 자연경관으로 각광을 받으면서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카페·식당·펜션을 운영하면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이들도 부쩍 늘었고 부동산 투자기회를 엿보러 제주도를 찾는 이들도 급증했다. 집값, 땅값이 치솟은 건 당연하다. 이에 제주도를 직접 찾아 현지 부동산시장의 현주소를 알아봤다.
제주 '제2공항' 부지에 포함된 성산읍 온평리 일대 혼인지 유적지. 삼성혈에서 나온 삼신인이 목함을 타고 지금의 온평리 바닷가에 나타난 벽랑국의 세 공주와 짝을 맺게 되는데 그들이 합동 결혼식을 올렸다고 전해지는 조그마한 연못이다. / 사진=송학주 기자
제주 '제2공항' 부지에 포함된 성산읍 온평리 일대 혼인지 유적지. 삼성혈에서 나온 삼신인이 목함을 타고 지금의 온평리 바닷가에 나타난 벽랑국의 세 공주와 짝을 맺게 되는데 그들이 합동 결혼식을 올렸다고 전해지는 조그마한 연못이다. / 사진=송학주 기자
"제2공항 건립계획이 발표되자마자 땅값을 알아보는 문의전화가 빗발치고 있어요. 급하게 매물로 내놨던 땅주인들도 다시 거둬들이는 상황이고요. 이미 후보지로 거론되면서 땅값이 오를 대로 오른 상황입니다."(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 D공인중개소 대표)

12일 찾은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 지난 10일 '제주 제2공항'이 성산일출봉 인근인 신산·온평·난산·고성·수산리 일대에 들어설 것으로 발표되자 부근의 부동산이 들썩이고 있다. 중개업소로 문의전화가 쇄도하고 그나마 나왔던 매물도 순식간에 자취를 감췄다는 게 중개업소들의 공통된 설명이다.

특히 공항부지의 70% 이상이 포함된 온평리 일대는 주민들간 희비가 엇갈리는 모습이다. 공항 부지에 포함된 주민들은 '울고' 있는 반면 포함되지 않은 주민들은 '웃고' 있는 이상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었다.

이곳에서 만난 온평리 한 주민은 "최근 이쪽으로 오는 관광객이 크게 늘면서 게스트하우스나 펜션 등을 지어 운영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며 "1년새 땅값이 2배 이상 올랐는데 공항부지로 포함된 곳은 10분의 1도 안된다. 나중에 보상을 받더라도 제값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주 '제2공항'이 들어서게 될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일대 해안도로. / 사진=송학주 기자
제주 '제2공항'이 들어서게 될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일대 해안도로. / 사진=송학주 기자
오히려 공항부지에 포함되지 않는 주변 지역이 개발 여파로 땅값이 크게 오를 것이란 분석이다. 온평리 다른 주민은 "지난해 초만 해도 3.3㎡당 30만~50만원하던 땅값이 공항 발표가 있기 전엔 100만원 이상에 거래됐는데 공항 발표 이후엔 아예 매물이 사라졌다"고 귀띔했다.

이번 공항부지에 포함된 온평리 인근의 한 토지의 공시지가는 지난해 3.3㎡당 3만8000원에서 올해 4만8000원으로 26%나 올랐지만 실제 거래가의 5% 안팎에 불과하다. 결국 공항부지에 포함된 주민들이 이 같은 공시지가에 기반한 감정가로 보상을 받게 되면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지역 중개업소들은 설명했다.

"제주 4·3사건때 일본으로 도망간 사람들이 '땅주인'"
이 때문에 마을주민 상당수는 제2공항 건설이 필요하다는 점에는 공감하면서도 입지에 해당하는 토지를 가진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데 입을 모았다.

온평리 마을사무소에서 만난 한 주민은 "어제서야 공항이 들어선다는 소식을 듣고 이게 무슨 날벼락인 줄 모르겠다"며 "지금 당장은 제2공항 건설자체가 이익이 될지 피해를 줄지 가늠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제주 '제2공항'이 들어서게 될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일대. 대상 부지 대부분이 귤밭이나 무밭으로 사용되고 있다. / 사진=송학주 기자
제주 '제2공항'이 들어서게 될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일대. 대상 부지 대부분이 귤밭이나 무밭으로 사용되고 있다. / 사진=송학주 기자
공항이 들어서 개발이 되더라도 이익을 볼 수 있는 이곳 땅 소유주 가운데 적지 않은 수가 외지인이란 점도 우려했다. 실제 온평리의 경우 도민 소유 토지는 55%, 외지인 소유가 36%나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이곳으로 이사한 70대 주민은 "제주 4·3사건때 학살을 피해 일본으로 도망친 사람들이 이곳 땅 대부분을 가지고 있다"며 "최근엔 외지인들이 펜션 등을 짓기 위해 땅을 사들여 공항이 들어서도 주민들은 크게 혜택을 보지 못할 것"이라고 하소연했다.

일부 주민들 사이에선 '강정마을 사태가 또 벌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한 주민은 "주민들의 의견 수렴과정도 거치지 않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부지를 선정했다"며 "건설과정에서 환경, 소음 이런 부분들에 대한 주민 반대가 커지면 결국 강정마을처럼 되지 말란 법이 없다"고 염려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