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프리미어12] '단, 1피안타' 오타니, 7이닝 11K 무실점 '괴물투'

스타뉴스
  • 도쿄(일본)=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1.19 21: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타니 쇼헤이가 삿포로돔에서 열린 개막전과 같은 호투를 펼쳤다.

오타니는 19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한국 대표팀과의 '2015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4강전에 선발 등판, 7이닝 1피안타 11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오타니는 팀이 3-0으로 앞선 8회 마운드를 노리모토에게 넘겼다.

오타니는 1회 선두타자 정근우를 초구에 3루 땅볼로 잡아낸 뒤 이용규도 3루 땅볼, 김현수를 헛스윙 삼진으로 각각 처리했다. 1회 투구수는 12개. 최고 구속은 160km가 나왔다.

오타니는 2회 선두타자 이대호에게 2구째 몸에 맞는 볼을 던지며 출루를 허용했다. 그러나 박병호를 우익수 뜬공, 민병헌을 2루수 병살타로 유도하며 이닝을 마쳤다. 2회에는 공 6개로 한국 타선을 요리했다.

3회에도 오타니의 탈삼진쇼가 펼쳐졌다. 선두타자 황재균과 양의지를 연속 삼진 처리한 것. 두 타자 모두 3구째 속구에 배트가 늦게 돌아갔다. 이어 김재호를 초구에 1루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4회에도 노히트 행진. 선두타자 정근우를 우익수 파울플라이 아웃 처리한 뒤 이용규와 김현수를 연속해서 삼진으로 잡아냈다. 5회에도 오타니는 선두타자 이대호를 루킹 삼진 처리한 뒤 박병호를 포수 스트라이크 낫아웃, 민병헌을 삼진 처리했다.

6회 역시 삼자 범퇴. 오타니는 7회 정근우에게 첫 피안타를 허용했으나 후속 세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그리고 8회 노리모토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