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우 임홍식, '조씨고아' 공연 직후 사망

머니투데이
  • 김유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73
  • 2015.11.20 10: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9일 오후 무대 직후 심근경색으로 사망… 국립극단, 고인 기리기 위해 남은 회차 공연 진행

지난 19일 오후 공연 직후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배우 임홍식(향년 62세). 국립극단은 배우 전원이 마지막까지 무대 위에서 혼신의 힘을 다한 배우의 뜻을 기리기 위해 남은 회차 공연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제공=국립극단
지난 19일 오후 공연 직후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배우 임홍식(향년 62세). 국립극단은 배우 전원이 마지막까지 무대 위에서 혼신의 힘을 다한 배우의 뜻을 기리기 위해 남은 회차 공연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제공=국립극단
국립극단의 연극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에 출연 중이던 연극배우 임홍식이 지난 19일 공연 직후 심근경색으로 생을 마감했다. 향년 62세.

국립극단은 오후 9시쯤 명동예술극장에서 출연 분량을 모두 연기하고 퇴장한 임홍식이 갑작스런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의식을 잃었고,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인근의 백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오후 10시19분쯤 사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오는 22일까지로 예정돼 있던 연극의 잔여 회차 공연을 전부 취소하고 관객 전원에게 환불 조치를 할 계획이었으나, 배우들은 논의 끝에 남은 공연을 계속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임홍식이 맡았던 공손저구는 극중 '고아'를 살리기 위해 목숨을 끊는 역할로 남은 기간 조순 역의 유순웅 배우가 대신한다. 국립극단 관계자는 "생의 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을 다해 배역을 마친 고인을 기리는 마음을 모았다"고 밝혔다.

한편 연극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는 사마천의 사기에 수록된 춘추시대 역사적 사건을 중국 원나라 때 작가 기군상이 연극적으로 재구성한 작품으로 고선웅이 각색 연출해 지난 4일 개막했다.

진나라 장군 도안고가 조순을 역적으로 몰아 일가 300명을 멸하는 과정에서 조씨 가문의 마지막 핏줄인 '고아'만이 살아남고, 시골 의원 정영은 조씨 집안과의 작은 인연으로 제 자식까지 죽여 가며 고아를 살리고 20년간 도안고 집안에 들어가 살며 복수를 준비한다는 내용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