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모비스, 세계 두번째로 친환경차 핵심부품 개발 쾌거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1.22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차세대 전동식 통합 회생제동 브레이크시스템’ 개발에 성공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전장연구동 전경. /사진제공=현대모비스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전장연구동 전경.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국내 최초이자 세계 두번째로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핵심부품인 ‘차세대 전동식 통합 회생제동 브레이크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이 제품에 iMEB(Integrated Mobis Electronic Brake)라는 이름을 붙였다.

iMEB는 회생제동 브레이크시스템을 구성하는 압력공급부와 압력제어부를 하나의 전동식 시스템으로 통합해 원가와 중량을 30% 이상 줄였다. 동시에 ESC(Electronic Stability Control)·ABS(Anti-Lock Brake System)·SCC(Smart Cruise Control)·AEB(Autonomous Emergency Braking) 등 첨단 제동 기능을 통합 구현할 수 있게 됐다.

회생제동 브레이크시스템은 차량이 멈출 때의 운동에너지로 모터를 발전시켜 배터리를 충전시키는 브레이크 시스템이다. 기존 시스템에 비해 에너지 손실률을 70% 가까이 줄여준다. 회생제동 브레이크시스템은 하이브리드 차량에서 연비향상 효과의 약 40%를 차지할 정도로 친환경자동차를 구현하는데 필수적인 장치다.

기존의 분리형 회생제동 브레이크시스템은 운전자가 브레이크 밟는 힘을 증폭시켜주는 ‘압력공급부’와 실제로 각 바퀴에 얼마만큼의 제동력을 가할 건지 계산해 제어하는 ‘압력제어부’가 분리돼 있어 원가와 중량 면에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한계가 있었다. 이 때문에 최근 글로벌 자동차 부품 업체들은 모두 압력공급부와 압력제어부를 통합한 전동식 회생제동 브레이크 시스템 개발을 추진해 왔다.

이번에 현대모비스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성공함으로써 세계적인 주목을 받게 된 것이다. 먼저 개발에 성공한 곳은 독일 부품업체 콘티넨탈로, 아직 양산은 이뤄지지 않았다.

특히 현대모비스는 시스템을 전동식으로 개발해 성능을 더욱 높였다.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는 힘을 브레이크액을 통해 전달하는 유압식과 달리, 전동식 시스템은 전동모터로 직접 전달하기 때문에 제어성능이 더 좋다.

제동장치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후발주자였던 현대모비스가 타사에 비해 빠르게 친환경차 핵심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미래를 내다본 전략적인 판단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현대모비스는 다른 기업들이 집중적으로 개발하고 있던 분리형 회생제동 브레이크시스템을 건너뛰어 더 높은 차원의 통합형 회생제동브레이크시스템 개발에 먼저 뛰어들었다. 현대모비스는 이 과정에서 109건의 특허를 국내외에 출원하기도 했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산업에서 대표적인 안전장치인 제동장치는 한 번 계약을 맺으면 오랫동안 관계를 유지하는 관행이 있다"며 "수주에 성공한다면 친환경차 제동장치의 시장 선점 프리미엄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승균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은 “친환경차의 고부가가치 부품시장을 선점한다는 것은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한다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차 핵심부품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더욱 강화해 iMEB같은 고부가가치 제품들을 많이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놀금' 가능할까…'주4일제' 먼저 해본 그들은 어땠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