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삼구 회장, 피아니스트 조성진 NHK심포니 공연 격려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1.22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회장이 지난 20일 저녁 일본 도쿄 NHK홀에서 개최된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협연에서 일본 경제계인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좌측부터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 하야시 모토오 일본 경제산업대신, 피아니스트 조성진,박삼구 회장,사카키바라 사다유키 일본 경단련회장, 나구모 타다노부 요코하마타이어 회장./사진제공=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회장이 지난 20일 저녁 일본 도쿄 NHK홀에서 개최된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협연에서 일본 경제계인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좌측부터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 하야시 모토오 일본 경제산업대신, 피아니스트 조성진,박삼구 회장,사카키바라 사다유키 일본 경단련회장, 나구모 타다노부 요코하마타이어 회장./사진제공=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사진)이 지난 20일 오후 7시 일본 도쿄 NHK홀에서 개최된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협연을 축하하기 위해 공연에 참석했다.

공연에서 조성진과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약 40분 동안 ‘쇼팽 피아노 협주곡 제 1번 e 단조 Op. 11’ 곡을 연주해 관객의 호응을 끌어냈다.

박 회장은 공연 후 리셉션에서 “조성진군이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 우승이라는 쾌거를 안겨준 것은 우리나라 문화예술계의 큰 기쁨"이라며 "앞으로도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 우리나라 문화예술계에 이러한 낭보가 계속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성진은 지난달 폴란드에서 열린 ‘제 17회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의 1위를 석권하며 한국 문화예술계 최고의 스타로 떠올랐다.

2005년 만 11세의 나이로 금호영재콘서트를 통해 데뷔했고, 2006년과 2009년 연이어 금호영재콘서트 연주자로 초청되기도 했다. 2010년에는 금호영재 연주자들로 구성된 실내악팀인 금호아시아나솔로이스츠에 합류했다.

2011년도에는 금호영재 연주자들을 대표해 금호아트홀 신년음악회의 연주자로 선정될 만큼 금호아시아나와 인연이 깊다.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은 1998년부터 만 14세 미만의 전도 유망한 음악영재 발굴을 위해 금호영재콘서트 시리즈를 열고 있다. 이 시리즈는 한국 클래식 음악의 대표적인 등용문으로 자리잡아 현재까지 1200여명이 넘는 음악가를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한편 이날 공연에는 박삼구 회장을 비롯해 유흥수 주일 한국대사, 하야시 모토오 일본 경제산업대신, 사카키바라 사다히로 일본 경단련회장,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 나구모 타다노부 요코하마타이어 회장 등 한일 정·재계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놀금' 가능할까…'주4일제' 먼저 해본 그들은 어땠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