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종상, 신인감독상부터 대리수상 "말도 안되는 짓"

스타뉴스
  • 전형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04
  • 2015.11.20 20: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병헌 감독(왼쪽)과 강하늘/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이병헌 감독(왼쪽)과 강하늘/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파행의 제52회 대종상이 신인감독상부터 대리수상으로 시작했다.

20일 오후 제 52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이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가운데 '뷰티 인사이드'의 백감독이 신인감독상의 주인공이 됐다. 대리 수상자가 없어 같이 노미네이트된 경쟁자인 '스물' 이병헌 감독이 무대에 올라 상을 대신 받았다.

이병헌 감독은 "이런 말도 안되는 짓을 시키다니"라며 "같이 후보에 오른 이병헌 감독이다. (백감독과)일면식도 없지만 상을 잘 전해주겠다"고 말했다. 수상자 불참은 물론, 대리수상을 할 영화 관계자조차 없었거나 섭외하지 못한 것.

시작부터 논란에 논란을 거듭한 제52회 대종상은 참석하지 않으면 상을 주지 않겠다는 이른바 대리수상 불가 방침을 밝혀 일찌감치 논란에 휩싸였다. 주요 부문 후보를 시상식 일주일 앞두고 발표하고 섭외에 들어가는 등 상식 밖의 행보로 남녀 주연상 후보 전원이 불참하는 등 파행으로 진행됐다.

의상상은 '상의원' 조상경 의상감독이, 미술상은 '상의원' 채경선 미술감독이 상을 받았지만 대리수상자조차 없어 사회자인 신현준이 받는 웃지못할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유료로 진행된 인기상은 1위인 김수현과 공효진이 나란히 불참해 호명만 해야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