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YS서거] MB조문…"완쾌해서 뵙자했고 고개 끄덕이셨는데…"

머니투데이
  • 최경민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40
  • 2015.11.22 11: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YS 민주화의 상징, 민주화의 정신을 이어가야 한다"

/사진=이원광 기자
/사진=이원광 기자
김영삼 전 대통령이 22일 서거한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날 오전 10시53분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이 전 대통령은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 이동관 전 청와대 대변인,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등과 함께 굳은 표정으로 장례식장을 향했고 20분 정도 빈소를 지켰다. 이 전 대통령은 빈소에서 "병원에 계실 때 완쾌해서 자주뵙자고 했었고 고개를 끄덕이셨는데 그렇게 못하셨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아무튼 김 전 대통령은 민주화의 상징으로 민주화의 정신을 이어가야 한다"며 "영부인은 못 뵙지만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상심이 크겠지만, 전국민이 애도하는 만큼 큰 위로가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나가는 길은 새누리당의 김무성 대표가 함께 했다. 김 대표는 5일간 진행되는 조문기간 동안 상주 역할을 할 뜻을 밝혔던 바 있다. 이날 문상을 오던 길인 문재인 대표 등 새정치민주연합 인사들과 마주친 이 전 대통령은 웃는 얼굴로 악수를 나눈 후 병원을 떠났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문상 직전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민주화를 주도한 역사적 인물로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다"며 "개인적으로 어려움에 부딪힐 때마다 용기를 주신 분이다. 빈자리가 매우 크게 느껴진다"고 인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MSCI에 녹십자·HMM·하이브·SKC 편입…돈 몰릴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