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YS서거]정몽준 "김영삼-정주영 친했다…개인적으로 사랑 받아"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1.22 20: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정치 관심 많은 김현철, 기여할 부분 있으면 좋을 것"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2015.11.18 머니투데이/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2015.11.18 머니투데이/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22일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과거를 회고하며 고인을 애도했다.

정 이사장은 "저희 아버님(정주영 명예회장)하고 김영삼 대통령하고 개인적으로 친했었다"며 "좋은 관계를 끝까지 계속 하도록 제가 잘했어야 했는데 그런 부분이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김 전 대통령의 자택이 있는) 동작구에서 국회의원을 2번 했는데 지역구의 큰 어른이셨다"며 "배드민턴할 때 자주 뵙고 상도동 댁에 가서 좋은 말씀 많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2002년 월드컵 때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셨고 무궁화 훈장도 수여해주셨다"며 "개인적으로 김영삼 대통령님께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 이사장은 "2년전 연말에 병원에 계실 때 대통령께서는 여러 가지 장치 때문에 말씀을 못하셨다. 그때처럼 눈빛이 강하면서 말씀을 하고 싶어하던 적이 없었다. 눈빛으로 말씀하셨다"며 "저는 아직 더 건강하실줄 알았는데 돌아가셨다고 하니까 슬픔을 금할 길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소위 말하는 민주화 투쟁을 많이 하셨지만 평상심을 잘 유지하시고 균형감각을 가지고 국가의 미래에 대해서도 잊지 않았다"며 "투쟁에 몰두하면서 미래를 생각하면서 나라를 통찰하는 혜안을 가진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

또 "(김 전 대통령의 아들인) 우리 김현철 소장이 정치 부분에 관심이 많이 있으시기 때문에 그분의 좋은 뜻이 정치에 기여할 부분이 있으면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