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병문안 이제는 바꾸자①] 평일 저녁 2시간·휴일에도 4시간 적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1.27 0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환자 치료 위해 진료·회진시간 피해야…의료기관 새로운 준칙 필요해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 =
병문안 개선을 위한 정부 포스터./© News1
병문안 개선을 위한 정부 포스터./© News1


병문안은 평일 저녁 2시간, 주말과 공휴일에는 오전과 저녁 각각 2시간을 넘지 않아야 한다는 기준이 마련됐다.

올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를 촉발한 원인 중 하나인 병문안 문화 개선을 위해 정부와 보건의료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 도출한 새로운 기준이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의료기관 입원환자 병문안 기준'을 27일 발표했다.

이윤성 대한의학회장이 위원장을 맡은 의료관련감염대책 협의체는 지난 10월 1일부터 11월 26일까지 수차례 각계 의견을 수렴해 새로운 기준을 만들었다.

이 기준은 전국 어느 의료기관에서나 동일한 시간에만 병문안이 가능하다는 것을 국민에게 알리는데 초점을 맞췄다.

평일은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2시간이 적당하며,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12시,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총 4시간을 넘지 않아야 한다.

병·의원이 환자 진료에 전념하도록 진료, 회진, 교대시간, 환자 식사시간 등을 피해 의료기관을 방문해달라는 취지다.

병문안 기준이 법률적인 강제성을 지니지 않지만 감염 관리 중요성을 인식하는 대부분의 의료기관이 이를 따를 가능성이 높다.

이미 주요 대형병원들은 메르스 사태 이후 하루 면회객을 제한하는 등 개선된 병문안 시스템을 자체적으로 운영 중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새로운 기준이 다소 엄격한 부분이 있다"면서도 "안전한 병문안 문화가 뿌리내리려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병문안은 환자 치료나 회복에 바람직하지 않다"며 "감염 위험을 벗어나라면 국민들 스스로가 자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