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YS 차남 김현철 "너무 늦은 YS 찬사, 가슴 미어져"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35
  • 2015.11.27 1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페이스북 통해 부친 보낸 심정 밝혀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김현철씨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故 김영삼 전 대통령 천국환송예배에서 유족인사를 하고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 영결식은 이날 오후2시 국회에서 엄수된다. 2015.11.26/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김현철씨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故 김영삼 전 대통령 천국환송예배에서 유족인사를 하고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 영결식은 이날 오후2시 국회에서 엄수된다. 2015.11.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가 27일 부친을 떠나보낸 심경을 밝혔다.

현철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일요일, 늘 그러셨듯이 훌훌 털고 다시 일어나셔서 상도동으로 돌아오실 줄 알았는데, 홀연히 떠나시고 나니 그 빈자리가 새삼 너무나 크다는 것이 불현듯 느껴지니 그저 한없이 눈물만 쏟아진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세상에는 마땅한 때가 있는 것 같다. 며칠 사이에 마치 다른 세상이 돼버린 것처럼 아버님에 대한 헌사(獻辭)가 가득하"며 "지난 십수 년 동안 어쩌면 아버님 생애에 가장 고통스러우셨을 그 시간에 마땅히 아버님 생전에 받으셨어야 할 너무 늦어버린 찬사에 그저 가슴이 미어진다"고 했다.

또 김 전 대통령이 퇴임하면서 남긴 "영광의 시간은 짧고 고뇌의 시간은 아주 길었다"는 말을 언급, "아버님의 목소리가 아직 귓가에 쟁쟁하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아버님은 이 나라와 우리 국민을 위해 한평생 온 몸으로 민주화를 외쳤고 결국 이 땅에는 민주화라는 영광의 시간이 찾아왔다"며 "내내 가물더니 아버님 가신 날부터 계속 비가 하염없이 내렸고 아버님을 떠나보내는 날엔 온 세상을 하얗게 덮을듯이 펑펑 눈이 쏟아져 내렸다"고 적었다.

현철씨는 "아버님은 이 시대가 가장 절박하게 필요한 통합과 화합의 정신을 병환이 중한 가운데 저에게 필담으로 남기셨다"며 "더는 때를 놓지지 말라는 절실한 마음이 절절이 가슴에 우뢰같은 메세지로 전해온다. 이제는 모든 소임을 다하시고 하늘나라로 가신 아버님, 모든 고통과 번뇌를 내려놓으시고 오로지 영광과 함께 영면하시기 전심으로 기도드린다"고 했다.

그는 "떠나시는 아버님을 위해 같이 애도해주시고 기도해주신 모든 분들께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MSCI에 녹십자·HMM·하이브·SKC 편입…돈 몰릴 종목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