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태준연구소, '바람직한 한국관료' 조건 포럼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03 16: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태준미래전략연구소가 3일 연세대 상남경영원에서 관료를 불신하는 원인을 찾고 이를 타파하기 위한 해법을 모색하는 '바람직한 한국 행정관료 생성 매커니즘'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조윤제 서강대 교수(경제학)가 진행을 맡아 진행됐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박길성 고려대 대학원장는 '한국 행정관료의 전문성과 혁신'을 주제로 관료의 무능이 부패보다 사회적 비용이 훨씬 크다고 주장했다. 그는 집체식 중앙공무원 교육원의 교육체제를 혁신하고 순환보직과 더불어 장기재직 전문가를 양성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종수 연세대 교수는 두 번째 발표에서 '한국 행정관료의 충원과 고용방식 개편'을 다루며 공무원 채용시 △문제해결형 면접 △민간 경력자 도입 △대학 전공과 적성을 살리는 채용 등 3가지 트랙을 제시했다.

정창화 단국대 교수는 '통일과정에서 한국 행정관료의 역할'을 주제로 한반도 통일과정에서 관료들이 독일처럼 내적통합을 위한 정밀기계장치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포럼을 후원한 인사혁신처 이근면 처장은 축사에서 "인사혁신을 위해 지난 1년간 시도했던 많은 변화들을 앞으로 더욱 발전시켜 국가의 성장동력이 되는 경쟁력있는 공무원과 공직사회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박태준미래전략연구소는 경제, 사회, 정치 등 다양한 분야를 놓고 정부, 학계 등 전문가들과 미래 핵심문제를 조망하고 대응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2013년 설립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