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년9개월 동거 끝…안철수 탈당, 야당 분열(종합)

머니투데이
  • 구경민 박광범 김영선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13 17: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문재인 15일까지 당무중단…安 탈당 이후 '정국 구상'…靑 , 법처리 지연우려

 새정치민주연합의 혁신과 지도체제 개편 문제 등을 놓고 문재인 대표와 갈등을 빚어온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을 선언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국회를 나서고 있다.2015.12.13/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정치민주연합의 혁신과 지도체제 개편 문제 등을 놓고 문재인 대표와 갈등을 빚어온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을 선언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국회를 나서고 있다.2015.12.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13일 새로운 정치세력화를 표방하며 탈당을 선언했다. 지난해 3월 자신의 신당 추진위와 민주통합당을 합당해 '새정치민주연합'을 출범시킨 지 1년 9개월 만이다.

야권은 차기 안 전 대표의 탈당으로 사실상 분당 수순으로 접어들었다. 비주류 현역 의원들의 추가 연쇄 탈당 움직임이 일고 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제 당 안에서 변화와 혁신은 불가능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오늘 새정치민주연합을 떠난다"고 말했다.

그는 "(새정치연합이) 절체절명의 기로에 서 있다. 활로를 찾으려면 모든 것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야 마땅한데도 더 큰 혁신은 배척당하고 얼마 되지 않는 기득권 지키기에 빠져 있다"며 "혁신을 말하지만, 실제로는 혁신을 두려워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스스로도 자책했다. 안 전 대표는 "제1야당 새정치연합을 혁신하고 또 혁신해서, 지지자들이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정당, 국민이 믿고 정권을 맡길 수 있는 정당으로 바꾸라는 당원과 국민의 염원에 부응하지 못했다. 그대로 머물러 안주하려는 힘은 너무도 강하고 저의 능력이, 힘이 부족했다"며 부족함과 책임을 통감했다.

안 전 대표는 "안에서 도저히 안 된다면 밖에서라도 강한 충격으로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면서 "새누리당 세력의 확장을 막고 더 나은 정치, 국민의 삶을 돌보는 새로운 정치로 국민들께 보답할 것이다.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 정치세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당분간 제3지대에 머물면서 독자세력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만류에도 탈당을 선언한데 대해선 "기자회견 직전까지 문 대표와 통화 등을 통해 혁신전당대회 수용을 요구했지만 결국 문 대표 설득에 실패했다. 제 능력 부족"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안 전 대표의 탈당 소식에 "내년 20대 총선을 겨냥한 야권 단일화를 위한 정치적 제스처가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야권을 비판했다.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안 의원은 말 그대로 선거 전략보다는 새로운 정치를 위한 가치개혁에 앞장서주기 바란다"고 주문한 뒤 "야당이 국회활동을 등한시하면서 오직 선거만을 위해 이합집산을 거듭한다면 결코 국민의 사랑을 받기는 어렵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청와대는 "새정치연합의 분당 본격화로 경제활성화법안 등 핵심법안들에 대한 협상에 어려움이 생길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문 대표는 이날 공식 일정을 최소화하고 정국 구상에 돌입했다. 그는 15일까지 당무를 쉬고 당과 정국운영 반안에 대해 구상할 계획이다. 당내 비주류인 문병호·황주홍 의원 등은 이르면 14일 탈당 의사를 밝힐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