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생산자물가 5개월 연속 하락…5년7개월만 최저치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18 06: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가 등 원자재가격 하락 영향…공산품↓, 농산품↑

전북 완주군 이서면 농협창고에서 한 농민이 포대에 생산자 이름을 적어넣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br>
전북 완주군 이서면 농협창고에서 한 농민이 포대에 생산자 이름을 적어넣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br>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대비 5개월 연속 하락했다. 유가 및 철강재를 비롯한 국제원자재 가격 하락세 영향으로 풀이된다.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생산자물가지수는 99.31(2010년 100기준)로 전월대비 0.3%, 전년동월대비 4.6% 하락했다. 이는 2010년 4월(98.97) 이후 5년7개월만에 최저치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기업간 원재료 등 대량거래시 형성된 가격변동을 측정하는 지표로 소비자물가지수(CPI) 선행지표다. 생산자물가 하락세는 향후 소비자물가도 낮은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는 농산물, 수산물 가격이 오르면서 전월대비 1.7% 상승했다. 공산품은 철강판 등 1차 금속제품과 휴대폰, 액정표시장치(LCD) 등 전기·전자기기 가격 하락으로 전월대비 0.8% 떨어졌다. 전력, 가스 및 수도요금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운수, 부동산 등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0.1% 상승했다.

특수분류별 생산자물가는 식료품은 전월대비 0.7%, 신선식품은 전월대비 5.2% 각각 상승했다. 에너지는 전월대비 0.7%, IT(정보통신)는 전월대비 0.9% 하락했다. 식료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품목은 전월대비 0.4% 하락했다.

품목별 생산자물가는 휘발유(-8.1%), 경유(-2.5%), 등유(-2.4%), 열연강대및강판(-3.8%), 슬래브(-9.2%), TV용LCD(-3.5%) OLED(-2.6%)등은 하락한 반면 양파(17.3%), 호박(71.6%), 돼지고기(10.2%), 조기(45.3%), 택배(3.4%), 주거용 건물임대(0.3%) 등은 상승했다.

11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94.46로 전월대비 0.3%, 전년동월대비 7.3% 떨어졌고, 총산출물가지수는 95.28으로 전월대비 0.4%, 전년동월대비 5.6% 하락했다.

윤창준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과장은 “11월 생산자물가는 유가와 철강재 등 원자재 가격 하락세에 영향을 받았다”며 “농산물은 작황이 부진해 전월대비 생산자물가 상승폭이 컸다”고 설명했다.

11월 두바이유 평균가격은 배럴당 41.61달러로 전월(45.83달러)대비 9.2% 하락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