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늘의 별따기' 캠핑장 예약…'불법' 예약·거래 일당 덜미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18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랑경찰서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공립 캠핑장이나 휴양림 등을 예약한 뒤 이를 불법 판매하는 수법으로 수백만원을 챙긴 혐의(컴퓨터업무방해)로 컴퓨터 프로그래머 안모씨(38)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지난 9월까지 컴퓨터 자동 예약프로그램을 이용해 국내 유명 공립 휴양림 3곳, 캠핑장 5곳을 우선 예약하거나 남이 취소한 자리를 선점하는 수법으로 728회에 걸쳐 일정을 잡아 중고품 거래 사이트 등에서 휴양림은 1만원, 캠핑장은 5000원에 거래해 총 700만여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안씨 등은 자신의 명의로 예약한 자리를 반복해서 거래하면 경찰에 적발될 수 있다는 것을 염려해 구매자들로부터 주문을 받고 일정을 잡아주는 치밀함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전국 유명 휴양림, 캠핑장, 산장 등 예약이 어려운 곳에 같은 방식으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