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강남구 댓글조작 의혹' 수사 착수…공안2부 배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18 11: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 '비방댓글 315건 작성' 강남구 직원 14명 수사 의뢰

(서울=뉴스1) 홍우람 기자 =
서울 강남구의회 여선웅 의원(오른쪽)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신연희 강남구청장과 댓글부대 관련 공무원들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5.12.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 강남구의회 여선웅 의원(오른쪽)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신연희 강남구청장과 댓글부대 관련 공무원들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5.12.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 강남구청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서울시를 비난하는 인터넷 댓글을 게시했다는 여론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서울시가 강남구청 도시선진화담당관 소속 직원 14명의 수사를 의뢰한 사건을 공안2부(부장검사 김신)에 배당했다고 18일 밝혔다. 공안2부는 선거·정치 분야 전담 수사부서다.

서울시는 지난 16일 강남구청 직원들이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올린 서울시 비방 댓글들이 ▲지시에 의한 조직적인 행위 ▲명예훼손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소지가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맡겼다.

서울시는 강남구청 직원들이 지난 10월부터 이달까지 서울시 정책과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하하고 신연희 강남구청장을 찬양하는 댓글 315건을 작성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서울시는 증거인멸 정황도 제기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댓글 의혹 보도가 나간 뒤 강남구청 직원 9명이 게시한 것으로 추정되는 댓글 142건이 삭제됐다. 다른 직원 5명이 올린 173건의 댓글만 남아있다는 것이다.

댓글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한 강남구의회 여선웅(새정치민주연합) 의원도 전날 강남구 직원들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강남구도 서울시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구는 "서울시 직원들도 강남구 비방 댓글을 단 것으로 추정된다"며 서울시에 대해 수사의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