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강남구 댓글조작' 사건 공안2부 배당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18 11: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강남구청 공무원들이 조직적으로 인터넷 댓글을 통해 서울시를 비난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은 서울시가 강남구청 도시선진화담당관 소속 직원 14명의 수사를 의뢰한 사건을 공안2부(부장검사 김신)에 배당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네이버뉴스 강남구 관련 102개 기사 댓글 1800건을 분석한 결과, 강남구청 직원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댓글이 315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또 강남구청 직원 9명이 게시한 것으로 추정되는 댓글 일부가 삭제됐다며 증거인멸 의혹도 제기했다.

서울시는 이같은 행동이 명예훼손,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 등 위법 소지가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맡겼다. 댓글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한 강남구의회 여선웅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도 전날 강남구 직원들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한편 강남구도 서울시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강남구는 "서울시 직원들도 강남구 비방 댓글을 단 것으로 추정된다"며 서울시에 대해 수사의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