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종합상사·현대씨앤에프, 현대重그룹서 계열분리(2보)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18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몽준 대주주 사촌동생 정몽혁 회장이 현대종합상사그룹 이끌어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사진=현대중공업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111,500원 상승1000 0.9%)이 현대종합상사와 현대씨앤에프 (12,550원 상승200 1.6%)의 주식을 매각한다. 이로써 정몽혁 회장과 현대종합상사, 현대씨앤에프는 현대중공업그룹에서 계열분리된다.

현대중공업은 18일 이사회를 열고 보유 중인 현대종합상사 및 현대씨앤에프 주식을 각각 현대씨앤에프와 현대종합상사 정몽혁 회장에게 매각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매각 대상은 현대종합상사 주식 256만2000주(19.37%)와 현대씨앤에프 주식 111만4463주(12.25%)로, 매각 대금은 총 1194억원이며 주식시장 종료 후 시간외 대량 매매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날 이사회 의결에 따라 현대종합상사의 최대주주는 현대씨앤에프(19.37%)가 되고, 현대씨앤에프는 정몽혁 회장 측이 21.15%(기존 지분 8.90% 포함)를 보유해 최대주주에 오르게 된다.

현대종합상사는 지난 10월 각 부문별 지속성장을 위한 전문성 확보를 위해 무역·자원사업 부문(현대종합상사)과 브랜드·신사업 부문(현대씨앤에프)으로 회사를 분할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주식 매각 이후 현대종합상사 39만5900주(2.99%), 현대씨앤에프 92만418주(10.11%)를 보유하게 됐다. 2016년 초 공정거래위원회에 계열분리 승인을 신청, 2016년 상반기까지 계열분리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대종합상사의 계열분리 추진은 그룹의 역량을 핵심사업 위주로 집중해 나가기 위한 것으로, 최대주주 변경 후에도 비즈니스 협력 관계는 변함없이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