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0만원 미만 소액연체자, 1년후 신용등급 회복된다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21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금감원, 추가연체 등 없을 시 1년 경과 후 이전 신용등급 회복 가능토록 조치..3만7000명 혜택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앞으로 30만원 미만의 소액 장기연체자는 추가연체 등이 발생하지 않을 시 1년만 지나면 이전의 신용등급을 회복할 수 있게 된다. 소액연체 이력으로 인해 장기간 7등급 이하 저신용자로 불이익을 받던 3만7000명 가량이 혜택을 볼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21일 신용조회회사(CB)와 소액 장기연체자의 신용등급 회복 속도를 개선할 수 있는 실행방안을 마련, 22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30만원 미만의 소액이라도 90일 이상 장기 연체할 경우 신용등급이 8~9등급으로 하락하고, 연체 대출금을 상환해도 대다수가 통상 3년 간 7~8등급을 벗어나지 못한다. 대부분의 은행은 6등급까지만 대출 고객 대상으로 선정하기 때문에 과거에 소액 연체 이력이 있으면 은행대출 이용이 어렵다.

금감원은 소액 연체와 금액이 큰 연체 간 형평성 등을 감안해 앞으로 CB의 개인신용평가시 30만원 미만의 소액 장기연체자가 추가 연체를 하지 않는 등 성실한 금융거래를 할 경우, 1년만 경과하면 연체 이전의 신용등급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했다.

CB 추정결과에 따르면 이번 조치로 약 3만7000명의 7등급 이하 저신용자가 혜택을 보게 된다. 이중 1만9000명(52.5%)은 즉시 신용등급이 상승하고, 1만명(27%)은 은행이용이 가능한 6등급 이상으로 상승할 전망이다.

특히 신용등급 상승을 바탕으로 현재 저축은행 등에서 고금리 대출을 받고 있는 금융소비자들이 저금리 은행대출 등으로 전환할 경우 연간 약 980억원의 이자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소액연체 이력이 있는 금융소비자 중 상당수는 서민·영세자영업자 등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개선방안으로 소액 연체자가 신용평가시 장기간 불이익을 받는 불합리한 관행은 개선됐지만 금융거래 과정에서 연체는 부실징후로 인식돼 여전히 신용평가에 부정적으로 반영될 수 있다"며 "우량한 신용등급을 유지하기 위해 연체가 일어나지 않도록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