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대강 담합' 대형건설사들 7500만원 벌금 확정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24 10: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법원 청사 전경/사진=뉴스1
대법원 청사 전경/사진=뉴스1
4대강 사업 공사에서 입찰가격을 담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대형건설사들이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대법원 2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24일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대형건설사 6곳에 대해 벌금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현대건설·대림산업·GS건설·SK건설·현대산업개발은 벌금 7500만원, 삼성중공업은 벌금 5000만원을 각각 물게 됐다.

항소심 판결을 받아들여 상고하지 않은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금호산업, 쌍용건설도 각각 벌금형이 확정됐다. 법인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임원들은 가담 정도에 따라 집행유예 혹은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형 건설사 11곳과 전·현직 임원 22명은 2009년 상반기 낙동강과 한강 등 4대강 사업의 14개 보 공사에서 입찰가격을 담합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4대강 사업은 그 자체의 정당성을 두고 논란이 많아 투명성 확보가 중요했는데 담합행위를 해 엄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김중겸 전 현대건설 사장과 서종욱 전 대우건설 사장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1년,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

건설사 협의체 운영위원을 맡아 실질적으로 담합행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았던 손모 전 현대건설 전무에게는 징역 2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나머지 임원들에 대해서는 가담 정도에 따라 집행유예 혹은 벌금형을 선고하고 법인에는 벌금을 물렸다.

그러나 2심은 손 전 전무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하는 등 형을 다소 낮췄다. 재판부는 이들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면서도 "건설사들이 이미 행정적인 처분으로 불이익을 받았고 담합 사실이 드러난 이후 인사발령 등 내·외부적인 조치를 취했다"며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법인에 대한 벌금 선고는 1심과 판단을 같이 했다.

김 전 사장과 서 전 사장은 항소하지 않아 1심 판결이 확정됐다. 손 전 전무는 항소심 판결을 받아들여 역시 집행유예가 확정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