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몽고식품, 명예회장 상습 폭언·폭행 사과…'회장 사퇴'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113
  • 2015.12.24 08: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몽고식품 홈페이지 캡처
/사진=몽고식품 홈페이지 캡처
경남 창원 향토기업 몽고식품이 몽고식품 명예회장이 운전기사를 상습적으로 폭언·폭행했다는 주장에 대해 사과했다.

몽고식품은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대표이사 이름으로 "회사 명예회장의 불미스러운 사태에 대해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피해 당사자 분에게는 반드시 명예회장이 직접 사과를 드리겠다"며 "사태를 책임지고 명예회장직에서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몽고식품은 "그동안 몽고식품에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깊이 사죄 드린다"며 "특히 피해 당사자 분에게도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이어 "몽고식품은 앞으로 책임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에 따르면 지난 9월부터 김만식 몽고식품 회장의 운전기사로 일한 A씨는 김 회장으로부터 자주 정강이와 허벅지를 발로 걷어차이고 주먹으로 맞는 등 상습적으로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B씨가 휴대전화로 녹음한 파일에는 김 회장이 운전 중인 B씨에게 “개자식아”, “X발놈”, “싸가지 없는 새끼..문 올려라, 춥다”고 말한 내용 등이 담겨있다.

몽고식품은 1945년 12월1일 장유제품 제조판매를 주요 사업목적으로 하는 개인기업 몽고장유양조장으로 설립돼 1987년 2월13일 주식회사로 법인전환했다. 경남 창원시에 본사와 공장을 두고 있으며 최대주주는 김현승 대표이사다.

간장, 된장, 고추장 등을 만들어 판매해 지난해 447억원의 매출을 거뒀고 영업이익은 11억원이다. 중국과 미국에도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