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직장인 10명 중 7명 "고용 불안에 시달린다"

머니투데이
  • 김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24 13: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람인 1344명 조사…40대 기혼 남성 가장 많이 느껴

이정근 사람인 대표
이정근 사람인 대표
실적악화 등으로 인력 구조조정을 진행하거나 계획하고 있는 기업들의 소식이 들려오면서 직장인 10명 중 7명은 고용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에이치알 (29,850원 상승1250 -4.0%)이 직장인 1344명을 대상으로 ‘현재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지’를 조사한 결과 69.3%가 ‘그렇다’라고 답했다고 24일 밝혔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 직장인이 78.7%로 가장 높았고, 이어 50대 이상(78.4%), 30대(69.5%), 20대(63.8%) 순이었다. 또 미혼(67.3%)보다 기혼(72.8%)이, 여성(66.9%)보다는 남성(70.4%)이 불안감을 더 많이 느끼고 있었다. 고용형태에 따라서는 비정규직이 85.7%로 정규직(65.2%)보다 비율이 높았다.

고용 불안감을 느끼는 이유로는 ‘회사의 경영실적이 좋지 않아서’(43.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고용형태가 불안정해서'(34.8%), ‘회사의 근속연수가 짧아서’(17%), ‘회사가 구조조정을 했거나 할 계획이라서’(1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그래픽=유정수 디자이너

불안감이 회사 생활에 미치는 영향으로 가장 많은 71.8%(복수응답)가 ‘이직 및 퇴사를 고민하게 됐다’라고 응답했다. 이어 ‘업무 의욕이 떨어졌다’(61.4%), ‘자기계발을 하게 되었다’(21.2%), ‘업무 성과가 감소했다’(20.5%), ‘야근 등을 늘리게 되었다’(7.6%) 등을 선택했다.

또 응답자의 92.1%는 건강상에도 영향을 받고 있었다. ‘만성피로’(55.9%, 복수응답), ‘불면증 등 수면장애’(42.1%), ‘장염 등 소화불량’(33%), ‘두통’(30.6%), ‘피부 트러블’(21.4%), ‘탈모’(18.6%) 등을 호소했다.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8명(75.2%)은 '현재 재직중인 회사에서 정년을 보장받지 못할 것 같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이 체감하는 정년은 평균 50세로 나타났다.

한편 고용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는 요즘 직장인들이 가장 부러워하는 직업 1위는 단연 ‘공무원’(47.5%)이었다. 다음은 ‘기술직’(14.4%), ‘교사’(11.6%), ‘프리랜서’(8.9%), ‘자영업자’(5.2%), ‘사업가’(4.5%) 등이 있었다.



  • 김은혜

    취업, 채용부터 청년문제 전반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남들이 가지 않은 대안진로를 개척한 이들과 인지도는 낮지만 일하기 좋은 알짜 중견기업을 널리 알리고자 노력합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