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장, 농민 주택 건설 지원

  • 중국망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24 16: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료사진
자료사진
날씨가 추워지자 아우한러시티(阿五汗熱西提)는 망설이지 않고 바로 주방의 보일러를 튼다. 보일러를 튼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집안의 모든 방들이 금세 따뜻해진다. 맨발로 따끈따끈한 바닥 타일을 밟고 있자니 신발을 신고 밖에 나가고 싶지 않아진다.

올해 9월 ‘안거부민(安居富民)' 주택으로 이사한 아우한러시티는 신장(新疆) 쿠처(庫車)현 위치우쓰탕(玉奇吾斯塘) 마을 농민이다. 새 집으로 이사하기 전에 그는 어두컴컴한 흙벽돌집에서 20년 가까이 살았다.

95제곱미터의 넓고 환한 새 집에는 화장실과 목욕탕도 있어 그는 도시인들과 같은 생활을 하고 있다.

더욱 기쁜 것은 이렇게 큰 집을 짓는데 자신은 건축비의 절반만 부담했다는 사실이다. 나머지 절반인 3만5천 위안은 정부가 보조해 주었다.

신장 위구르자치구 주택도농건설청의 최신 통계에 따르면, ‘12.5’ 기간 신장은 1200여만 위안을 투입해 ‘안거부민’ 공정 150만 채를 지어 600만명에 가까운 농민과 목축민을 새 집으로 입주시켰다. 아우한러시티도 이 사업의 수혜자 중 한 명이다.

‘안거부민’ 공정 건설을 통해 신장 각지의 농민과 목축민의 주거환경은 크게 개선되었다. 톈산 남북의 목축지역에서 예전의 50평방미터 크기의 내진설계 주택들이 점차 80제곱미터 이상의 새로운 주택으로 대체되었다.

아우한러시티가 사는 란간촌은 타림분지 서쪽의 녹지에 위치하고 있다. 지난 5년 간 300가구가 넘는 마을 사람들 중 대다수가 안거주택으로 이사했다. 새로 지어진 주택은 7급 지진 발생 시 인명 피해를 막을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신장은 주민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매년 10만 명이 넘는 농촌 장인들을 교육시켜 농민과 목축인이 새로운 주택을 짓는 것을 돕고 있다.

중국망 은 중국을 대표하는 온라인 언론사의 하나로 2001년 설립되었다. 한국어, 중국어, 러시아어, 영어, 에스페란토어,프랑스어, 독일어, 에스파냐어, 아랍어, 일본어 등 총 10개 언어별 기사와 화보, 동영상 뉴스를 하루 총평균 1만 여건 가량 제공한다. 주로 망국의 정치,경제,사회 등에 관련된 속보 및 논평 기사를 다루며 신화망 인민망과 함께 중국 3대 뉴스포털로 자리잡고 있다. 중국망기사 원문 바로가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