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모비스, 국내 車부품업계 최초 'CES' 참가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27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로' 콘셉트..자율주행기술 등 체험형 전시품 배치

현대모비스 CES 부스/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CES 부스/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306,500원 상승2000 -0.7%)가 내년 1월6일부터 9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자 가전전시회'(CES, Consumer Electronic Show)에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 최초로 참가한다고 27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로'(Lifetime partner in automobiles and beyond)라는 전시 콘셉트로 미래자동차 혁신 기술들과 첨단 운전자 편의 장치들을 다수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CES는 미국가전협회 주관으로 매년 1월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전시회로, 최근 IT(정보기술) 산업과 이종산업 간의 경계가 무너지며 다양한 업계의 업체들이 활발히 참가하고 있다.

자율주행자동차를 비롯해 자동차의 빠른 전자화에 따라 자동차 업계와 부품 업계도 다수 참여한다.

'CES 2016'에는 현대모비스 외에도 기아자동차, 아우디, 폭스바겐 등 완성차 업체들과 콘티넨탈, 델파이, 덴소 등 글로벌 톱 자동차 부품사 등 100개 이상의 자동차 관련 업체들이 출품한다. 자동차 관련 전시면적은 올해에 비해 25% 이상 증가한다.

현대모비스는 260㎡ 규모의 전시장에 2개 층으로 이뤄진 전시장을 설치해 1층에선 미래혁신기술을, 2층에서는 현재 보유 기술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1층은 특히 전시구역을 3개로 나눠 △차세대 자율주행기술 △지능형 운전석 △미래 자동차 통신 기술 등을 구현하는 체험형 전시품을 배치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CES 참가를 통해 미래 기술을 개발하는 종합 자동차 부품사로서 글로벌 입지를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승균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부사장)은 "자동차 기술과 IT가 융합된 전장부품은 회사의 미래 지속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는 핵심적인 기술"이라며 "CES에서 모비스의 첨단 기술력과 미래차 기술개발 방향성을 제시해 혁신 기술을 선도하는 브랜드 이미지를 각인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