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ICT·과학기술인 "창조경제, 우리가 만든다"

머니투데이
  • 이하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1.12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6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개최

국내 과학기술 및 정보방송통신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창조경제를 위한 협력 및 노력을 다짐했다.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ICT대연합)은 12일 오후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서울 역삼동)에서 '2016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창조경제, 우리가 만들어 갑니다'를 주제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과학기술인과 정보방송통신인이 한 자리에 모여 교류와 화합을 도모하고 국가발전의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특히 올해는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과 과총이 설립된 지 50주년을 맞는 해다.

이날 자리에는 △최양희 미래부 장관 △이부섭 과총 회장 △윤동윤 한국 IT리더스포럼 회장 등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 분야 주요 인사 7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부섭 과총 회장은 "과총 50주년을 맞아 과학기술인이 힘과 지혜를 모아 희망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윤동윤 한국 IT리더스포럼 회장 역시 "올해도 우리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인 ICT가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국민행복 시대를 열어가자"고 밝혔다.

바이오와 기계공학 기술 융합으로 혈전증 조기진단기술을 개발한 신세현 고려대 교수는, "신기술이 환자들에게 적용돼 사회에 작은 보탬이 되는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피력했다.

김성철 코멤텍 대표는 "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이후 유치한 투자액을 토대로 본격적인 매출 성과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각오를 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